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침수 시 행동요령은?..."보닛까지 물 차면 미련없이 탈출해야"


[앵커]
이번 집중호우로 수천 대의 차가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운전 중에 갑자기 도로에 물이 차오르면 당황하게 마련인데요.

보닛까지 물이 차는 상황이라면 시동을 끄고 안전한 곳으로 빨리 대피해야 합니다.

침수 시 행동 요령을 허성준 기자가 설명해드립니다.

[기자]
도로인지 저수지인지 누런 황토물이 가득 들어찼습니다.

바퀴까지 물에 잠긴 차들이 거북이걸음으로 가까스로 빠져나갑니다.

뒤늦게 진입한 차들은 엔진이 물에 잠기며 시동이 꺼져 오도 가도 못합니다.

이렇게 폭우가 내릴 때는 차를 타고 나가지 않는 게 가장 안전합니다.

어쩔 수 없이 운전해야 할 상황이라면 먼저 주변에 다른 차를 보고 수위를 살펴야 합니다.

바퀴가 반 이상 물에 잠기면 다른 길을 찾아야 하고, 보닛까지 물이 차면 시동이 꺼지는 만큼 미련없이 탈출해야 합니다.

시동이 꺼졌다고 해서 다시 시동을 걸면 2차 사고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곽찬호 / 도로교통공단 대구지부 안전시설부 과장 : (침수 지역에서는) 차 속도를 20km/h 이하로 천천히 운행하시고, 운행 도중 시동이 꺼지면 (감전 등) 2차 사고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재시동하지 마시고, 키를 뽑아서 차를 탈출하셔야 합니다.]

비가 쏟아지면 사고도 잦아집니다.

최근 5년 사이 통계를 보면 빗길 교통사고는 집중호우가 잦은 7, 8월에 많이 발생했습니다.

맑은 날엔 밤보다 낮에 사고가 잦았지만, 비가 오는 날에는 오히려 밤에 더 많이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특히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사고 치사율은 빗길의 경우 2.1명으로 맑은 날보다 1.4배나 높습니다.

빗길에서 서행과 안전거리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입니다.

[곽찬호 / 도로교통공단 대구지부 안전시설부 과장 : 타이어와 노면에 물막이 생겨서 차가 미끄러질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속도를 평소보다 20∼50% 늦추시고, 차량 간격도 평소보다 두 배 이상 유지하셔서….]

빗길에 나서기 전에 타이어나 와이퍼 등을 미리 점검하고, 운행 중에는 전조등을 켜 다른 운전자에게 위치를 알리는 것도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YTN 허성준입니다.







YTN 허성준 (hsjk23@ytn.co.kr)
  1.  01:0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02:15과학다반사 <95회> (3)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교통혁명 미...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