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18명 목숨 앗아간 우면산에서 또 '토사 흘러내림'...주변 전면 통제


[앵커]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인해 서울 우면산에서 토사가 흘러내려 나무가 뽑히고 등산로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우면산에서는 지난 2011년 산사태가 일어나 18명이 숨진 적이 있어 주민들 걱정이 큰데요.

산 주변은 전면 통제됐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직접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 우면산.

온종일 내린 비로 등산로 곳곳이 쑥대밭이 됐습니다.

서울 지역에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상류에서 하류로 물이 계속해서 내려오고 있는데요.

더 큰 문제는 물을 따라 내려오는 토사와 잔해물들입니다.

하류에 토사와 잔해물들이 쌓이면서 여러 문제를 일으키고 있는 건데요.

보시는 것처럼 등산로를 알리던 표지판은 하류에 이렇게 그대로 놓여 있고요.

또 뿌리째 뽑힌 나무나 일반 쓰레기들도 하류에 덩그러니 방치돼 있습니다.

피해가 커지자 우면산 주변 출입은 전면 통제됐습니다.

하지만 통제 조치에도 불구하고 인근 주민들은 불안함을 호소합니다.

[인근 주민 : 거기 가면 운동하는 장소가 완전히 망가져서 사태가 커요. 단지 이제 토사량이 적었을 뿐이지 다행인 거죠.]

이에 대해 지자체 관계자는 등산로 둘레길을 통해 계곡 쪽 물과 토사가 계속 내려오고 있는 건 맞는다면서도 도로나 인가를 덮친 사례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난 2011년 18명의 목숨을 앗아간 우면산 산사태를 겪으면서 사방댐을 산 곳곳에 세웠는데 이후 댐이 무너지거나 산사태가 발생해 도심을 덮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 역시 사방댐 설치로 산사태 피해를 어느 정도 줄일 수 있다고 말합니다.

[서정일 / 공주대 산림과학과 교수 : 산사태 발생은 자연 현상 일부라 그걸 막을 수는 없을 거 같고, 산사태로 인해서 피해 주는 걸 막는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고요.]

하지만 주변 주민들에게는 여전히 지난 2011년의 악몽이 생생하게 남아 있는 상황.

많은 비가 예보된 만큼 산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은 없는지 더 꼼꼼히 살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1.  03:00국내특선다큐 K-판소리, 시대...
  2.  04:00국내특선다큐 태양을 피하는 ...
  3.  05:00뉴스멘터리 전쟁과 사람 <107...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