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서울 관측 115년 만에 최악의 폭우...300mm 더 온다


어제 서울에 내린 비가 기상 관측 사상 최악의 폭우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은 어제 서울에 내린 비는 동작구 기준 381.5mm로 1920년에 기록된 354.7mm를 크게 웃돌며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동작구의 시간당 강우량도 141.5mm로 1942년의 최고 기록 118.6mm를 경신해 서울 관측이 시작된 1907년 이후 115년 만에 가장 강한 비로 기록됐습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서 중부지방에 형성된 정체전선이 강하게 발달하면서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오늘 밤사이 다시 비구름이 발달하면서 서울 등 수도권에 최고 300mm의 비가 더 내리겠다며 피해가 확산하지 않도록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1.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2.  17:00도전 초소형 주택 초소형 주...
  3.  18: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신화의...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