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영업용 가세한 전기차 '충전 경쟁'...시설 관리는 부실


[앵커]
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충전 인프라가 증설되고 있지만 이용자들은 여전히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충전 시간이 짧은 급속 충전기가 부족하고 관리도 부실하기 때문인데, 하루 주행거리가 긴 택시나 화물차 등 영업용 전기차가 크게 는 것도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전기차 충전소.

널찍한 공영 주차장에 충전기가 설치돼 있어서 근처를 지나는 택시 기사들에게 인기가 많은 곳입니다.

하지만 급속 충전기 7대 중에 4대가 고장 나 있습니다.

가동 중단 표시가 붙은 지 한 달이 넘었는데, 여전히 그대로입니다.

[전기 화물차 운전자 : 항의 전화를 하면 죄송하다면 끝이고, 차량에 문제가 없나 보라고, 이런 식으로 얘기하고 화가 나죠, 화가.]

몇 개 남지 않은 충전기는 주로 택시와 화물차들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루 주행거리가 200㎞가 넘는 택시 기사들에게 충전은 생계와 직결될 만큼 중요한 일입니다.

[노남주 / 전기 택시 기사 : 하루에 220~230km를 주행해야 하니까 하루에 2번은 충전해야 합니다.]

[이상복 / 전기 택시 기사 : 하루에 2번 할 때도 있고 (충전을) 거의 매일 하다시피 해요.]

전기 택시는 올해 상반기에만 5천9백 대 가까이 늘어 지난해보다 7배 넘게 급증했습니다.

충전 경쟁의 또 다른 요인은 화물 전기차입니다.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기름값이 비싸지면서 영세 자영업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소형 트럭도 전기차 판매가 크게 늘었습니다.

1톤 트럭 전기차는 등록 기준으로 지난해 상반기 만2천 대에서 올해 만5천5백여 대로, 30% 증가했습니다.

[소형 화물차 기사 : 가락시장에서 물건을 떼어서 여기 시장에 돌아와서 다시 납품하는 거죠. 총 주행거리가 하루 90~100km 정도 됩니다.]

이처럼 영업용 전기차가 늘면서 일반 전기차 운전자들은 주거지 안에 충전소가 없는 경우 여전히 충전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강성용 / 전기차 자가 운전자 : 충전기가 고장 난 데도 있고요. 제대로 관리 안 되는 데도 아직 많고, 막상 충전하러 갔는데 급할 때 안되는 경우도 있고….]

정부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 적극 나섰지만 정작 중요한 급속 충전기 보급은 아직도 미흡합니다.

전국의 충전소 13만천3백여 개 중 급속 충전기는 만6천3백여 곳으로 14%에 불과합니다.

[권용주 / 국민대 자동차운송디자인학과 겸임교수 : 글로벌에 비하면 14%의 비중은 상당히 적은 것이고요. 현재 글로벌 국가들은 32%의 급속 충전기 비중을 보이는데 이용자 입장에서는 급속 충전기가 많아야 아무래도 충전의 편리함을 느끼게 되죠.]

정부는 그동안 구매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전기차 보급 노력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이미 전기차가 대세로 굳혀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는 충전 인프라 구축 등 이용자 편의를 높이는 쪽으로 방향을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1.  03:00국내특선다큐 K-판소리, 시대...
  2.  04:00국내특선다큐 태양을 피하는 ...
  3.  05:00뉴스멘터리 전쟁과 사람 <107...
  1.  2022년 YTN 사이언스 하반기 외주제작...
  2.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