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단독] 바닷물로 젖는 인천북항해저터널..."배수로 막혀"


[앵커]
앞서 YTN이 비가 온 것처럼 젖는다는 보령해저터널 문제를 보도했는데 이번엔 인천 북항해저터널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로가 원인인 보령해저터널과 달리 이번에는 터널 안으로 유입된 바닷물 때문으로 취재 결과 확인됐는데요.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진 걸까요?

김혜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김포고속도로에 있는 5,460m 길이 북항해저터널.

도로 가장자리에 물 자국이 길게 이어져 있습니다.

일부 구간은 아예 차선 한 개가 흠뻑 젖어 중간중간 물이 고여있기도 합니다.

"여기가 제일 심하네."

북항해저터널은 바다 밑을 관통해 가운데 지점은 바닷속 59m까지 내려가는 그릇형 구조로 설계됐습니다.

바다 밑으로 지나가는 만큼 젖어 있는 도로 자체가 충분히 불안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A 씨 / 제보자 : (북항해저터널을) 하루에도 최소 두 번, 많게는 네 번 왔다 갔다 하는 경우가 많거든요. 계속 끝 차선 쪽이 자꾸 젖어서…. 바다 밑으로 지나가는 터널인데 저 물이 어디서 유입이 될까 하는 생각이 든 거죠. 불안한 생각도 많이 들고 사실은.]

그렇다면 해저터널 도로 위에 있는 물은 왜 생긴 걸까?

먼저 이 물은 바닷물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원래 해저터널은 일정량의 바닷물이 들어오는 걸 전제로 설계한 만큼 배수로가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이 배수로 가운데 일부가 막히면서 터널 밖으로 배출되어야 할 물이 터널 내부로 넘쳐 들어온 겁니다.

[운영사 관계자 : 원활하게 물이 내려가야 하는데, 물이 채수가 되니까 거기로 약간씩 스며서 나오는 것 같아요. 터널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없습니다. 시공사와 협의해서 빨리 좀 (보수 공사를)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문제는 터널 운영사가 배수로 가운데 어느 구간이 문제인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겁니다.

도로 아래로 난 배수관은 점검을 못 하도록 설계돼 있다는 황당한 이유를 들고 있습니다.

막힐 수 있는 배수로의 관리 자체가 어렵다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조원철 / 연세대학교 토목공학과 명예교수 : 점검이 안 되는 게 아니라 점검을 불편하게 만든 설계, 그거는 처음 설계 계획하고 심의할 때부터 뭔가 잘못됐죠. 요즘 로봇 같은 것을 투입해놓으면 (문제)위치를 정확히 알 수가 있고 어떤 물질이 막혀 있는지를 알 수가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애초 시공 과정에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하고 있습니다.

젖는 도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한다면 바닷속을 지나는 해저터널 특성상 운전자들의 불안은 커질 수밖에 없어 보입니다.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20세기 사건 TOP101 <4회> (2)
  3.  01:00지구멸망 최후의 날 초강력 ...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