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다시 문 여는 임시선별검사소...숨은 확진자가 '복병'


[앵커]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면서 검사 수요가 늘어나자 서울 시내 모든 자치구가 다시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확진자에 대한 정부 지원이 줄어든 상황에서, 복병이 될 수 있는 숨은 감염자를 찾기 위한 대안이 필요하단 지적이 나옵니다.

황보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른 아침, 선별진료소 앞에 대기 줄이 길게 이어졌습니다.

해외를 다녀온 여행객들을 비롯해 60대 이상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으러 온 겁니다.

최근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선별진료소를 찾는 시민들도 덩달아 늘고 있습니다.

[방숙영 / 영등포구보건소 보건지원과 보건기획팀장 : 점점 검사 건수가 늘고 있어서 지난주 월요일은 천백 건 정도 검사했고요, 하루에 700건 정도 검사하고 있습니다.]

지난 석 달 동안 운영을 중단했던 임시선별검사소에도 다시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검사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가 일제히 재가동에 들어간 겁니다.

이곳 여의도공원 임시선별검사소는 지난주 금요일에 문을 열었는데요,

검사 건수가 이틀 만에 4.5배나 증가했습니다.

[이길연 / 서울 신길동 : 아무래도 집이 가까워서 여의도공원 쪽으로 선택했습니다. 가족 가운데 확진자가 나와서 가족이 다 검사하는 중입니다.]

보건소 상설 선별진료소와 마찬가지로 자가검사 키트에서 양성이 나오거나, 60살 이상, 밀접접촉자 등은 무료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점심시간이나 퇴근 이후 검사를 받으려는 직장인이 늘고 있습니다.

[이기범 / 경기 안양시 : 직장이 이 근처인데 여기 임시선별검사소가 생겨서 가까운 거리라 와서 검사받고 들어가는 길입니다. 시간이 밤 9시까지라서 직장인이 퇴근하다가도 쉽게 이용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만, 이것만으론 숨은 감염자를 찾기에 역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정부가 코로나19 격리 지원금과 유급휴가비 지원을 축소한 데다, 코로나19 공가 사용을 없애는 기업들도 나오다 보니 이전만큼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는다는 겁니다.

[김정기 /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 과거 오미크론 대유행 때는 다양한 유인책이 있었는데 지금은 대부분이 없어진 상황이거든요. 굳이 내가 확진 판정을 받아야 하느냐라는 게 많은 국민이 의문점을 달고 있는 부분입니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의심증상이 있을 때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1.  08:00의사가 온다 <3회> (2)
  2.  09:00애니멀 시그널 용맹한 풍산개...
  3.  10:00황금나침반 <334회> (6)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