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꿀벌 죽이는 농약 남용..."친환경 방제 대책 필요"


[앵커]
가로수에 고독성 농약이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다며 환경단체들이 사용 중단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데요.

여름철 벌레떼로 인한 민원이 많아 방제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도 있는 만큼 친환경 방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다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방제복을 입은 공무원들이 주변의 통행을 막고 나무에 농약을 뿌리고 있습니다.

벌레가 수풀에 꼬이는 걸 막는 방제작업입니다.

환경단체가 최근 5년 동안 서울 자치구와 공원, 궁궐 31곳에 뿌려진 농약 실태를 공개했습니다.

지난 5년 동안 25개 자치구 가운데 21곳에서 농약이 평균 1톤씩 살포됐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EU와 미국 일부 주에서 사용이 금지된 '네오니코티노이드' 성분도 포함됐습니다.

[박정준 / 경상국립대 식물의학과 교수 : 이미다클로프리드를 포함한 네오니코티노이드 농약이 꿀벌 폐사 원인 중 하나였던 것으로 나왔어요. 미국에서도 이것들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자치구에선 산림청 기준을 준수한 만큼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왜 이런 입장 차이가 있는 걸까?

네오니코티노이드는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 이상 인체에 피해가 없어 '저독성'으로 분류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이로 인해 꿀벌이 사라지면 결국 인간의 식량 자원이 위협을 받는 만큼 이 기준이 완벽하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독성 농약을 쓰지 않겠다고 공원에 해충이 들끓게 방치될 순 없는데, 그렇다면 대안은 없는 걸까?

친환경 방제법이 하나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꼭 농약을 뿌려야 한다면, 미생물에 천연 식물 추출물을 사용하는 방안도 고려해볼 만합니다.

한강공원 일대는 최근 2년 동안 미생물과 파라핀, 국화과 여러해살이 풀인 제충국 성분을 섞어 만든 저독성 농약을 사용하고 있는데, 해충 퇴치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끈끈이를 나무에 두르는 방식도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

천적을 이용해 벌레를 잡는 방법도 연구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020년 마일즈응애라는 기생충을 이용해 총채벌레를 없애는 방법을 개발했습니다.

[서미혜 / 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국화 같은 경우에 총채벌레가 굉장히 문제가 되고 있거든요. 그래서 저희는 마일즈응애를 투입해서 번데기를 방제하고.]

그런데 이 방법은 일반 화학 살충제보다 값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오히려 이런 이유 때문에 공공기관이 친환경 방제를 선도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박병권 / 한국도시생태연구소장 : 일단 유효기간이 짧고 대량 생산이 쉽지 않으니까 비용이 많이 들어요. 친환경적인 거에 사람들이 비용을 낼 수 있는가가 문제지 친환경 방향으로 가는 게 맞죠.]

해충을 피하기 위한 방제는 불가피하지만 자연과의 공존도 생각해야 하는 건 결국, 공공의 관점에서 접근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YTN 김다현입니다.








YTN 김다현 (dasam0801@ytn.co.kr)
  1.  06:00신대동여지도 어촌 VS 농촌 ...
  2.  07: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5)
  3.  08:00의사가 온다 <3회>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