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더위보다 전기료 더 무서워"...쪽방촌 에어컨은 '그림의 떡'


[앵커]
지난해보다 보름 넘게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다들 덥지만, 더 덥고 힘든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쪽방촌 주민들인데요.

서울시에서 에어컨 지원 방침까지 밝혔지만, 전기요금이 무서워 마음대로 설치할 수도 없다고 합니다.

이준엽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기자]
연신 부채질을 해보지만, 덥고 습한 날씨 탓에 소용이 없습니다.

더위를 못 이겨 결국, 인근 공원에 드러눕기도 합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무더위 특보가 내려진 날, 쪽방촌 주민들은 더운 집 대신 밖으로 나섰습니다.

"환기가 잘 안 되는 데다 좁은 복도에 방이 다닥다닥, 붙어있어서 덥고 습한 구조입니다,"

선풍기 하나에 의지하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싶어 창문과 문을 모두 열어둡니다.

[이한보 / 서울 동자동 : (바닥이) 젖어 있는 거예요. 집게벌레 같은 것도 나오고 막 이상한 거 다 나오니까. (더워도) 밖에 안 나가요, 저는.]

그러나 쪽방촌 주민들이 더 두려워하는 건 전기료입니다.

전기요금이 오르게 되자, 방세도 올랐습니다.

[김재철 / 서울 동자동 : 방안이 더 더워요. 공원이 좀 더 나아서요. 잠을 못 자요. 두세 달 전 전기세 좀 많이 나왔다고 방세 만 원 올렸어요.]

서울시가 무더위 취약계층인 쪽방촌에 올해 150대 에어컨을 전액 시비로 지원해 설치할 계획이지만, 역시 전기요금이 걱정입니다.

건물주 동의가 필요한데, 설치하면 전기요금이 많이 나온다는 이유로 거부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서울시 관계자 : 최종적으로 이제 건물주분들 동의도 필요해서요. 어쨌든 이제 그분들이 동의 안 해주시면 설치는 불가능한 거니까요.]

지난해보다 18일이나 빠르게 찾아온 폭염.

전기요금 인상 파도까지 닥치면서 쪽방촌 주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1.  02: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03:00국내특선다큐 C19가 바꾼 세...
  3.  04:00영상실록 오늘N <35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