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폭염에 혈압 관리 비상...건강온도 24도 안팎 유지해야


[앵커]
연일 폭염이 이어지는 요즘 고혈압이나 당뇨 등 만성질환자들은 건강관리가 더 어렵습니다.

짧은 시간에 체온 변화가 심하게 일어나면 적정 혈압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너무 더울 때는 외출을 최소화하고 실내 온도는 인체 대사에 가장 좋은 24도 안팎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무더위에 고혈압 환자들의 시름이 깊습니다.

바깥에 나가기만 해도 혈압이 적정 수준을 벗어나기 때문입니다.

[정민선 / 고혈압 환자, 70세 : 뜨거운 데 나가면 머리가 띵해요. 혈압 있는 사람들은 뒷골도 이렇게 막 이렇게 아프고 그래서 될 수 있으면 조심을 많이 하죠.]

무더위에 노출되면 우리 몸은 체온을 낮추기 위해 혈관을 확장 시킵니다.

그러면 혈압이 낮아지는데, 고혈압약을 복용하면 이 과정이 빠르게 진행돼 심하면 정신을 잃는 열실신에 이를 수도 있습니다.

[박영민 /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너무 급격한 혈압 강하가 있으면 어지러움이나 실신을 유발할 수 있고요. 특히 폭염에서는 이제 땀이 방출되면서 그로 인해서 더욱더 혈압강하를 더 악화시킬 수가 있어서 그런 문제점이 발생할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고혈압 환자가 여름철에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급격한 체온 변화를 피하는 것입니다.

실내 온도는 인체 대사에 최적 온도인 24도 안팎을 유지하되 외부 온도와 크게 차이 나지 않도록 적절히 조절해야 합니다.

바깥이 너무 더우면 외출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또 고혈압약과 전립선비대증약을 함께 복용하면 혈관이 더 많이 확장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당뇨 환자는 여름에 땀을 많이 흘리면 혈당이 올라갈 위험이 있습니다.

따라서 갈증을 해소할 정도의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고 당이 많은 수박과 참외는 한두 쪽만 먹는 것이 좋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1.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2.  14: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루마니...
  3.  15:0020세기 사건 TOP101 <3회> (4)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