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나토 "모든 상황 대비"...신냉전 시대 서막


[앵커]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사무총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맞대응 경고에 모든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측은 러시아와 서방 간에 이미 철의 장막이 드리워졌다며 독자노선을 걷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대서양 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 마지막 날,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 전쟁 상황이 더 안 좋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나토 사무총장 : 나토는 핀란드와 스웨덴은 물론 모든 동맹국을 보호하기 위해 존재하며 모든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소식도 공식적으로 알렸습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 나토 사무총장 : 화요일 스웨덴 외무장관과 핀란드 외무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나토 가입 의정서에 공식 서명할 것입니다.]

러시아는 서방과의 관계에 얽히지 않고 독자 노선을 걷겠다는 의지를 거듭 표명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러시아와 서방 간 이미 철의 장막이 드리워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 러시아와 서방 간 철의 장막이 이미 내려오고 있습니다. 여기에 다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하지만 이미 그 과정은 시작됐습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 책임을 다시 서방에 떠넘겼습니다.

국제 가스 가격 상승과 식량 문제는 서방의 잘못된 정책 결과라며 기존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우리는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을 막지 않습니다. 항구에서 곡물을 안전하게 운송할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습니다. 우리 탓이 아닙니다.]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 절차가 시작되고 나토가 러시아와 중국을 최대 위협으로 간주하며 신냉전 시대에 본격 진입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규모의 유럽전쟁인 우크라이나 사태로, 나토의 결속력이 과거 어느 때보다 견고해지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1.  14: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루마니...
  2.  15:0020세기 사건 TOP101 <3회> (4)
  3.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