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서산에 한 시간 100㎜ '물폭탄'...다리 무너지고 집 잠기고


[앵커]
충남 서산시에 한 시간 동안 100㎜가 넘는 비가 쏟아지는 등 중부 지역 곳곳에 폭우가 내렸습니다.

다리가 끊어지고, 집이 물에 잠기는 등 수백 건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양동훈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다리 한쪽이 끊어져 아스팔트 조각들이 내려앉아 있고 그 위로 자동차가 뒤집혀 있습니다.

다리를 지나려던 승용차가 무너진 다리 틈으로 뒤집혀 떨어진 겁니다.

"물에 빠져 있던 사고 차량입니다. 앞유리가 완전히 깨지고, 보닛이 찌그러지는 등 당시 사고의 충격이 고스란히 남아 있습니다."

차에 타고 있던 부부가 자동차가 떨어지기 직전 가까스로 탈출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사고 차량 운전자 : 길이 갑자기 없어진 거예요. 길이 없어졌으니까 처박힐 수밖에 없죠, 거꾸로. 간신히 뒷좌석으로 해서 빠져나왔는데…]

둑이 무너지면서 논도 흙탕물에 잠겼습니다.

근처에 있던 집은 완전히 잠겨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송승만 / 마을 주민 : 집이 침수가 1m 50cm 정도 돼 있네요. 물이 빠졌는데 그 안에 가구든지 모든 게 다 침수가 돼 있어요.]

양수기가 물을 힘껏 퍼 올리지만, 아파트 지하실은 여전히 물로 가득 차 있습니다.

지하실에 있던 변압기가 고장 나면서, 아파트 전체가 정전됐습니다.

[원운식 / 아파트 주민 : 지금 (한전에) 전화가 빗발쳐요. 빨리 이걸 복구해달라고. 냉장고 지금 다 (작동을) 못해서 음식물 썩게 됐다…]

서산시에는 시간당 105.4㎜의 폭우가 쏟아져 관측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서산뿐 아니라 당진에도 200㎜ 넘는 비가 내렸고, 태안, 아산, 예산 등에도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공주에서는 무너진 처마에 깔린 90대 여성이 숨지는 사고도 있었습니다.

강원도 춘천에 있는 403번 지방도에서는 토사 150t가량이 도로에 유출되면서 차량 통행이 전면 중단됐습니다.

[복구공사 관계자 : 물이 이제 주저앉으면서 금이 가면서 이제 밀어지는 거죠. 지금 일단 계획은 이틀인데 해봐야 합니다.]

최근 며칠간 쏟아진 비로 충남 당진과 아산에는 산사태 경보가, 충남과 강원 여러 시군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새로 발령됐습니다.

YTN 양동훈입니다.









YTN 양동훈 (sklee1@ytn.co.kr)
  1.  03:00국내특선다큐 C19가 바꾼 세...
  2.  04:00영상실록 오늘N <35회> (본)
  3.  04:30와이투엔 <48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