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얼어붙은 '공시촌' 덮친 고물가..."16년 만에 컵밥값 인상"


[앵커]
고공 행진하는 밥상 물가가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의 메카, 노량진 학원가마저 덮쳤습니다.

컵밥을 팔며 '공시생'들의 한 끼를 책임져오던 상인들도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가격 인상을 단행했는데요.

학원가를 찾는 수험생들은 점차 줄어드는데 음식 재룟값은 끝을 모르고 치솟으면서 상인들은 그야말로 이중고에 놓였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공무원 시험 준비생, 이른바 '공시생'들이 즐겨 찾는 서울 노량진의 컵밥 거리입니다.

지갑이 얇은 공시생들에게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해오던 이곳도 최근 '고물가' 상황에 시름이 깊은데요.

재료 가격들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인기 메뉴 닭튀김 덮밥에 들어가는 닭고기는 2kg당 3만2천 원에서 6만4천 원으로, 그러니까 꼭 두 배 비싸졌습니다.

대표 재료인 스팸 역시 상자당 만6천 원으로 20% 가까이 가격이 올랐고, 컵밥마다 빼놓을 수 없는 달걀 역시 한 판에 4천 원대에서 7천 원 가까이 훌쩍 뛰었습니다.

16년째 이 골목을 지켜오던 상인이 처음으로 컵밥 가격을 5백 원 더 올린 이유입니다.

[김영순 / 컵밥 가게 사장 : 안 올리려 했는데 안 올리려고 버티고 있다가…. (상인회) 회원들은 5백 원 더 올리는 게 어떻겠냐 하는데 우리가 지금 올려서 학생들도 안 그래도 힘든데 뭘 올리느냐 이런 입장이고….]

바로 옆 컵밥 집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

코로나19 유행 때보다 줄어든 매출에 인건비조차 챙기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습니다.

[하현주 / 컵밥 가게 사장 : 안 오른 게 없어요. 오늘 물건 시키고 다음 날 되면 계산서 올 때 '인상 예정' 이렇게 나와요. 마가린 이만한 게 1천 원 하던 게 지금 1천7백 원이에요. 할 말이 없어요, 요즘은….]

주머니 사정이 가벼운 학생들로선 5백 원도 부담으로 다가올 수 있는 상황.

[고명덕 / 서울 신목동 : 부담 많이 됩니다. 전반적으로 물가가 올라서 사실 바깥에서 먹는 게 많이 부담되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노량진을 찾는 공시생들의 발걸음마저 줄었습니다.

공무원 직업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진 데다, 직접 찾아가야 하는 학원가보다 온라인 강의에 익숙해지면서 컵밥을 찾는 발길도 뜸해진 겁니다.

얼어붙은 상권에 고물가까지, 점심시간에도 문을 굳게 닫은 상점이 흔해진 컵밥 거리엔 상인들의 한숨만이 가득합니다.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1.  02:00과학으로 풀어보는 신박한 토...
  2.  03:00국내특선다큐 C19가 바꾼 세...
  3.  04:00영상실록 오늘N <35회>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