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8월에는 달나라로...앞으로 우주 탐사 계획은?


[앵커]
'누리호'에 이어 8월에는 우리 기술로 만든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가 우주로 향합니다.

이어 2031년에는 달에 무인 착륙선을 안착시키는 게 목표인데요.

우리나라 우주 탐사 계획은 어디까지인지, 최아영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오는 8월 3일, 우리나라 최초의 달 궤도선 '다누리'가 달나라로 향합니다.

미국에서 스페이스X사 로켓에 실려 첫 여정을 시작합니다.

[김은혁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사업단 책임연구원 : 달 탐사를 수행할 수 있는 우주 기술을 우리가 개발할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한 목적 중에 하나거든요.]

달까지 곧장 가면 38만km로 사, 나흘 정도면 도착하지만, '다누리'는 150만km까지 멀어졌다가 넉 달여 뒤에 도착합니다.

마치 부메랑처럼 우주로 날아갔다가 중력에 이끌려 천천히 달 궤도로 돌아오는 방식인데, 시간은 걸려도 연료를 아낄 수 있다는 게 장점입니다.

달 궤도에 도착하면 100km 떨어진 상공에서 1년 동안 달 표면과 자원을 관측합니다.

가장 큰 임무는 우리나라가 2030년에 쏘아 올릴 달 착륙 검증선이 내릴 장소를 찾는 겁니다.

또 미국이 2025년 달에 우주인을 보내는 계획에도 동참해, 우주선 착륙 후보지를 선정하는 데도 힘을 보탭니다.

[김대관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사업단 단장 : 우주 강국들하고의 협업은 저희처럼 뒤늦게 출발하는 심우주 탐사 국가에는 아주 중요한 지름길입니다.]

이를 위해 '다누리'에는 우주인터넷 검증기와 그림자 카메라, 광시야 편광 카메라 등 탑재체 6개가 실렸습니다

특히 우주인터넷 검증기로는 달에서 BTS 뮤직비디오를 전송하는 실험을 할 계획입니다.

[이병선 /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위성탑재체연구실 실장 : 우리나라가 통신 강국이라고 얘기를 하잖아요. 그래서 5G나 이런 것들을 계속해서 우리가 세계 최초로 구현을 했고요. 사실은 DTN (우주인터넷 검증기) 탑재체를 가지고 달 궤도에 가는 건 세계 최초입니다.]

달 표면을 분석하는 편광 카메라는 지구에서 보이지 않는 달의 뒷면을 세계 최초로 찍습니다.

'다누리'가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러시아와 미국·중국·일본·유럽연합·인도에 이은 7번째 달 탐사국이 됩니다.

이후 '다누리'로 얻은 기술과 새로 개발되는 우리 발사체를 활용해 2031년에는 달에 무인 착륙선을 보내는 게 목표입니다.

치열한 우주 개발 경쟁 속에 달에 태극기를 꽂는 것을 목표로 하는 한국 우주 탐사의 서막이 오르고 있습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사이언스 최아영 (cay24@ytn.co.kr)
  1.  17:00나는 몸신이다 몸 사이즈 확~...
  2.  18:00생존의 법칙 와일드 라이프 ...
  3.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