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고망간강' 연료탱크로 조선 경쟁력 높인다


[앵커]
세계적으로 액화천연가스나 수소 등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선박이 늘고 있는 추세입니다.

조선업체와 철강업체가 10년간 연구 끝에 기존의 소재보다 저렴하고 성능이 좋은 선박 연료 탱크를 개발했습니다.

박종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30만t급 대형 석유 운반선에 액화천연가스, LNG 연료 탱크를 탑재합니다.

탱크 하나의 무게는 300t, 저장 용량은 천6백t입니다.

특이한 점은 연료 탱크의 소재가 '고 망간강'이라는 점.

기존에는 니켈 합금강이나 알루미늄 또는 스테인리스강을 주로 사용했습니다.

기존 소재는 가격이 높고 작업 공정도 까다로웠습니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이런 단점을 보강하기 위해 '고 망간강'으로 탱크를 제작하는 기술을 지난 10년 동안 공동으로 개발했습니다.

영하 163℃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를 견디는 성능도 우수하고, 비용은 기존보다 25% 줄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우제혁 / 대우조선해양 부사장 : (그동안 LNG 연료 탱크는)외국 업체에 기대거나 가격이 비싼 그런 소재들에 의존했었는데, 이번에 개발한 제품을 통해서 가격 경쟁력도 높였고, 생산성도 높이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현재 액화천연가스를 원료로 하는 선박의 시장 규모는 천여 척 정도입니다.

친환경 선박의 수요가 늘면서 오는 2030년에는 지금보다 5배 이상 늘 전망입니다.

[최종교 / 포스코 기술연구소 전무 : (액화천연가스나 수소 등을 연료로 하는) 선박이나 그런 가스를 액화시켜서 운반하는 선박의 시장이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에….]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고 망간강' 연료 탱크 제작 기술을 국내 조선업계와 공유할 예정입니다.

'고 망간강' 연료탱크의 독자 개발이 우리 조선업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YTN 박종혁입니다.








YTN 박종혁 (johnpark@ytn.co.kr)
  1.  12: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루마니...
  2.  13:0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132...
  3.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