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확진자 7일 격리 유지..."해제시 8.3배 발생 늘어"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의 7일 격리 의무를 유지하고 4주 뒤에 다시 판단하기로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 격리의무를 해제하면 이를 유지할 때보다 8월 말에 환자 발생이 8.3배 늘 것으로 예측된다며 격리 의무를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사망자수와 치명률 등의 지표를 토대로 4주 마다 상황을 다시 평가해 격리 의무 전환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격리 의무 전환 기준의 핵심 지표는 사망자수와 치명률로, 비슷한 호흡기 감염병인 인플루엔자(독감)와 비교하며, 특히 치명률은 인플루엔자와 같은 0.05에서 0.1%가 목표치로 설정됐습니다.

보조 지표는 유행 예측과 초과 사망, 변이 바이러스 발생 정도, 그리고 의료체계 대응 역량 등 4가지입니다.

정부는 격리의무 전환 여부를 4주 단위로 재평가하면서, 도중에라도 지표가 충족되면 종합 검토해 격리의무 전환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1.  02:00지구멸망 최후의 날 <10회> (4)
  2.  03:00다큐S프라임 <258회> (5)
  3.  04:00녹색의 꿈 철새가 돌아왔다 (본)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