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5월 수입물가도 급등...소비자물가 더 오른다


[앵커]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으로 석유화학 제품의 가격도 치솟으면서 지난달 수입물가는 36% 넘게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우리가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63% 올라 앞으로 물가 상승을 더욱 자극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사태와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봉쇄 조치에 미국의 기준 금리 인상까지.

한꺼번에 몰아닥치는 악재에 물가도 치솟고 있어 위기 경고등이 울리고 있습니다.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4%에 달해 13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데 이어 수입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36.3%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제 유가의 고공행진으로 광산품과 화학제품의 수입 가격이 눈에 띄게 올랐습니다.

특히 수입 원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두바이 유가는 전년 동월 대비 63%나 상승했습니다.

수출 물가는 석탄과 석유제품, 화학제품 등이 오르며 전년 동월 대비 23.5% 상승했습니다.

수입 물가가 오르면 몇 개월의 시차를 두고 내수 물가에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6월 소비자물가는 6%까지 오를 것이란 우울한 전망에 한국은행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인철 / 참좋은경제연구소 소장 : 한은의 물가 목표치는 2%이고 2% 내에서 관리 해야 하는데 한은조차도 6% 상승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 등 이른바 3고 현상 속에 한국 경제는 총체적 복합위기를 뜻하는 퍼펙트 스톰 앞에 놓여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YTN 박병한 (bhpark@ytn.co.kr)
  1.  15:00생명의 신비, 지구 생명의 탄...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나는 몸신이다 몸 사이즈 확~...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