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새롭게 동트는 치매 치료제 개발...새 시대 '성큼'


[앵커]
'고령화의 그늘'로 불리는 치매는 아직 효능이 뛰어난 치료제가 개발되지 못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방법의 치료제 개발이 전 세계적으로 한창인데요.

새롭게 동이 트고 있는 치매 치료제의 개발 현황을 이성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65세 이상 노인의 10% 이상이 앓고 있는 퇴행성 뇌 질환인 치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치매 환자는 급증하고 있지만, 정작 미국 FDA의 승인을 받은 치매 신약은 단 1개뿐입니다.

이마저도 효능이 20%대에 그치는 등 논란이 일면서, 이제는 새로운 방식의 치료제 개발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국내 연구진은 항암제와 같은 기존 약물이나 임상 2상에서 실패한 치매 신약 후보 물질 중에서 새롭게 치매 치료제를 발굴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치매 환자에게서 유래한 뇌 조직 유사체인 오가노이드를 만들어, 약물의 효능을 동물실험보다 더 정밀하게 평가하는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묵인희 / 서울대 의대 교수 : 뇌 오가노이드(조직 유사체)에 기존의 FDA 승인을 받은 약이나 임상시험에서 실패한 약을 처리하면서 효능이 있는 마커를 골라낼 수 있습니다. 그러면 임상시험으로 넘어갈 때 훨씬 효능을 잘 보이는 약물을 미리 고르고 갈 수 있기 때문에….]

연구진은 지난해 항암제 2종에서 치매 치료제 가능성을 입증했고, 후속 연구결과를 곧 발표할 예정입니다.

또 다른 국내 연구진은 불필요한 단백질을 제거하는 세포 내 자가 포식 기능을 활용한 치매 신약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치매 환자에게서는 비정상적인 단백질이 응집하는 현상이 일어나는데, 자가 포식 기능을 더 활성화해 이런 단백질 응집체를 없애는 겁니다.

[강찬희 /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 (치매의 원인으로) 단백질이 이상 응집체를 형성하고 이상 응집체에 의해 몇몇 신경세포들이 민감성이 올라가면서 세포 사멸로 없어집니다. 단백질 이상 응집체를 제거하는 가장 첫 번째 세포 내 반응이 오토파지(자가 포식)입니다.]

현재 자가 포식을 활용한 치매 치료제 개발은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이미 임상 2상에 돌입했습니다.

현재까지 치매 원인으로는 비정상적인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이 가장 주목을 받았고, 대부분 치매 신약은 이를 겨냥해 개발됐습니다.

하지만 이런 방식으로 개발된 치매 신약이 효능 논란이 일면서, 새로운 방식의 치료제 전략이 제2의 치매 신약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입니다.








YTN 이성규 (sklee95@ytn.co.kr)
  1.  01:00천 개의 비밀 어메이징 스토...
  2.  02:20지구 최악 재난 보고서 항공...
  3.  0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4)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