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확진자 격리해제' 늦출 듯...입원비 지원 연장 전망


[앵커]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 전환 시점이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를 한 달 또는 무기한 연장하는 방안을 두고 고민 중입니다.

안착기로 전환하더라도 입원비 지원은 유지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한 달 동안 우리 일상은 빠르게 예전 모습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이달 초 휴대전화 가입자가 거주지에서 다른 지역으로 이동해 30분 이상 머문 경우를 집계했더니 코로나19 유행 전인 3년 전보다도 소폭이지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기일 / 보건복지부 2차관 :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로 움츠러들었던 마음이 기지개를 켜듯이 이동량 또한 코로나 이전보다 1.3% 늘었습니다. 건강과 안전을 지키면서 일상을 누리는 이 모습이 우리가 나아가고자 하는 새로운 일상입니다.]

변화에 발맞춰 원래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병 2급 적용 안착기 시점을 오는 23일로 잡았습니다.

확진자의 7일 격리가 의무가 아닌 권고로 바뀌고 지원금 지급이 중단되는 등 많은 변화가 예정됐습니다.

그러나 전문가와 지자체 회의에서 격리의무 해제가 의료 현장에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착기 전환 시점은 늦춰질 가능성이 큰데, 그 기간을 한 달로 할지 무기한으로 할지를 두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안착기로 전환된다 해도 치료비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입원 치료비 지원은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 향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 입원치료의 경우에는 본인 부담이 환자의 중등도에 따라서 상당수 부담이 갈 수 있기 때문에 이 본인 부담 부분은 일정 시점 동안에는 안착기에 가더라도 좀 더 유지해줘야 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견들이 지금 지배적입니다.]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도 안착기 전환 결정에 부담이 되는 요인입니다.

남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유행하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BA.4와 BA.5가 국내에도 유입됐는데, 기존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12∼13%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변이 바이러스와 재유행 가능성 등을 면밀히 검토해서 안착기 전환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는 이달 말까지 권역별 운영을 종료할 예정입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1.  15:00월드 탑텐 세계의 전쟁 지휘...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도전 초소형 주택 초소형 원...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