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3D 프린터로 만든 주택에 자동차 충돌 실험...결과는?


[앵커]
지난달 YTN에서는 3D 프린터로 초단기간에 주택을 지을 수 있다는 뉴스를 전해드렸는데요.

시청자들의 가장 큰 궁금증은 안전성이었습니다.

실험을 해봤는데 결과는 어땠을까요?

뉴스를 에프터 서비스합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설계도와 재료만 있으면 무엇이든 만들어 내는 기술, 바로 3D 프린팅입니다.

초단기간에 집까지 지을 수 있을 정도로 많이 발전했는데요.

이층집을 짓는데 들어간 시간과 비용은 단 20일, 7천만 원.

관심은 뜨거웠습니다.

유튜브 조회 수 100만 회를 훌쩍 넘긴 기사에는 댓글 수천 개가 달렸습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충격에 대한 안전성.

시청자 반응을 보고 집을 지은 업체가 후속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바로 차량 충돌 테스트.

대형 크레인에 2.5톤 차량을 매달았습니다.

그리고 3D 프린터로 만든 주택 기둥에 사정없이 돌진.

차량 앞범퍼는 움푹 들어갔습니다.

벽면은 어떻게 됐을까?

충격 실험을 한 벽면입니다. 부서진 곳도 없고 균열이나 금이 간 곳도 없이 멀쩡합니다.

상당한 충격이 가해졌지만, 유리창은 물론 주택 내부도 손상이 없었습니다.

[신동원 / 3D 건축업체 대표 : 6톤 정도의 (충격을) 멀쩡히 버텼는데, 45㎫(메가파스칼) 정도, 40톤 정도까지 (충격을) 버틸 수 있도록 설계해 놨습니다.]

소외계층에 저렴한 주택을 단기간에 공급하겠다는 목표로 시작한 3D 프린팅 건축.

하지만 현행 건축법상 사람이 들어가는 건축물을 3D 프린터로 만드는 건 허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민규/ 3D 건축업체 대표 : 앞으로 폭파실험, 화재 실험 등 많은 실험이 있을 것 같습니다. 자체적으로 많은 실험을 연구하려고 합니다.]

폐기물은 줄이면서, 인력과 비용 절감 효과까지 확인된 건축용 3D 프린팅 기술.

내구성 실험 외에도 사람이 거주할 경우 인체 미치는 영향은 없는지, 다양한 실험을 통해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YTN 홍성욱 (hsw0504@ytn.co.kr)
  1.  15:00월드 탑텐 세계의 전쟁 지휘...
  2.  16: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본)
  3.  17:00도전 초소형 주택 초소형 원...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별소리 다 듣겠네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