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열흘 새 확진자 10만 명 감소..."전 세계 연말쯤 안정화"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최근 열흘 사이 10만 명가량 줄면서 고비를 넘겼다는 낙관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새로운 변이 출현 가능성이 여전하지만, 올해 중반까지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자국민의 70%에 백신을 접종하는 목표를 달성하면 올해 안에 비상사태를 끝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3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69만여 명, 지난 14일 80만6천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열흘 만에 10만 명 이상 줄었습니다.

코로나19로 입원하는 환자 수도 감소세로 돌아섰습니다.

이처럼 오미크론 확산이 고비를 넘기면서 희망적인 낙관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곧 확진자가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내려갈 것이라는 겁니다.

[앤서니 파우치 /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 상황이 좋아 보입니다. 과신하고 싶지는 않지만, 현재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처럼 보입니다.]

유럽도 하루 신규 확진자가 지난 20일 170만 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점차 줄어들고 있습니다.

앞서 '급격한 확산 뒤 빠른 감소'를 거친 남아공과 유사한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겁니다.

이에 따라 머잖아 코로나 사태가 풍토병 단계인 엔데믹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또 다른 변이 출현이 변수입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도 오미크론 변이가 마지막일 것이라는 생각은 위험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가 될 것이고 우리가 최종 단계에 와있다고 가정하는 것은 위험합니다. 오히려 전 세계적으로 지금의 조건은 더 많은 변이가 나타나기에 이상적인 상황입니다.]

다만 올해 중반까지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자국민의 70%에 백신을 접종하는 목표를 달성하면 올해 안에 비상사태를 끝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YTN 김형근입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1.  11:40월드 탑텐 세계의 전쟁 발명...
  2.  12:4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121...
  3.  13:15성공팁 과학톡 최강기업 <8회...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