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미접종자 최대 해고까지"...강도 높은 백신 정책 예고한 싱가포르


[앵커]
강도 높은 방역을 유지한 싱가포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됐습니다.

현지 방역 당국은 부스터 샷 접종을 늘리기 위해 지금보다 더 강력한 백신 정책을 예고했는데요.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노동자는 해고까지도 가능하게 될 전망입니다.

정희경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싱가포르에선 식당이나 건물을 출입할 때 어김없이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합니다.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면 실내 시설 출입을 금지하는 '백신패스'가 엄격히 운영 중이기 때문입니다.

여전히 사적 모임 인원까지 제한되면서 실외에서조차 인파를 찾아보기 힘듭니다.

[스티븐 옹 / 싱가포르 : 코로나 상황에 일부 방역 조치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마스크 착용은 크게 불편하지 않은 작은 희생 정도라는 생각이 들고 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한 대규모 모임, 사적 모임 규제는 안전을 위해 치러야 할 작은 희생이라 생각합니다.]

이처럼 강도 높은 방역 조치에도 최근 싱가포르에선 오미크론 변이가 지역 감염의 약 70%를 차지하는 등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지난해 12월 중순까지 하락세를 보이던 하루 신규 확진도 상승곡선을 그리는 상황,

방역 당국은 3차 부스터 샷을 적극 권장하는 등 백신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정희경 / 싱가포르 리포터 : 싱가포르에서는 2차 접종 후 5개월 후부터 부스터 샷 접종이 가능해서 저도 지금 3차 부스터 샷 백신을 맞으러 가고 있습니다.]

저는 화이자로 3차 부스터샷 백신 접종을 마쳤는데, 대부분 시민들도 부스터 샷 접종을 서두르는 분위깁니다.

특히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들 중 70% 이상이 백신 미접종자로 알려지면서 경각심이 높아졌습니다.

전체 인구의 약 90%가 2차 접종 완료했고 부스터 샷 접종도 전체 국민의 절반 정도가 마무리했습니다.

[벨라 지아 / 싱가포르 : 델타나 오미크론과 같은 변이로부터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부스터 샷 접종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김종윤 / 싱가포르 : 싱가포르 국민은 매우 긍정적이지만, 정부 방역을 철저하고 지속적이게 잘 따르고 있는 편입니다.]

싱가포르 정부는 다음 달부터 오미크론 확산 예방을 위해 3차 부스터 샷을 접종해야만 접종 완료로 인정받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여기에 백신 미접종 근로자에 대해 해고까지도 가능한 방침을 예고하는 등 강도 높은 백신 정책을 이어갈 전망입니다.

싱가포르에서 YTN 월드 정희경입니다.







YTN 정희경 (khj87@ytn.co.kr)
  1.  06:00닥터지바고 전신질환을 부른...
  2.  07:00관찰카메라 24시간 용강동 고...
  3.  08:00다큐S프라임 <253회> (3)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