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백신패스 해제됐는데 왜 막아요?"...정책과 판결 뒤엉킨 혼선


[앵커]
정부가 오늘부터(18일) 전국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백신 패스 적용을 철회하기로 했죠.

하지만 진작에 백신 패스가 풀린 서울과는 달리, 다른 지역에선 어제부터(17일) 백신 패스가 풀린 줄 알고 온 미접종·미완료 손님들과 이를 제지하는 직원들의 승강이가 이어졌습니다.

정부 정책과 법원 판결이 뒤엉키면서 곳곳에서 혼선을 빚고 있는 겁니다.

윤해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 광명에 있는 대형마트.

한 남성이 매장에 들어가려다가 직원으로부터 제지를 당합니다.

백신 접종 완료가 확인되지 않은 겁니다.

거세게 항의하던 이 남성이 급기야 막무가내로 들어가버리자, 직원이 다급히 쫓아가 겨우 데리고 나왔습니다.

또 다른 남성도 접종 증명 없이 들어가려다가 제지당했습니다.

백신 패스가 바로 해제된 줄 알고 대형마트를 찾았던 손님들입니다.

이처럼 서울을 제외한 지역의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선 백신 미접종자나 미완료 손님들이 발길을 돌리는 경우가 잦았습니다.

입장이 거부된 손님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김보경 / 경기 안양시 석수동 : 오늘부터(17일) (백신 패스가 해제)된 줄 알았는데 돌아가야 할 것 같습니다. 어떤 상황인지 혼란스럽고, 서울로 장을 보러 갈 수도 없고….]

접종 증명이 없으니 서울 가서 장을 보라는 안내에 분통을 터뜨리기도 합니다.

[김인숙 / 경기 광명시 소하동 : 여기로 장 보러 와서 서울까지 가요? 참 내. 이러니까 욕을 먹는 거야.]

보름도 안 돼 뒤집힌 방역 지침에 피로감을 호소하는 시민들도 많습니다.

[익 명 / 대형마트 이용객 : (전국 대형마트에 백신 패스 해제되는 건 아셨어요?) 몰랐어요. (지침이 계속 바뀌니까) 정신없고 불편하고….]

백화점·대형마트를 백신 패스 적용 업종에서 해제한 정부는, 고위험 시설을 제외한 필수 생활시설은 감염 위험 정도를 구분해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입니다.

하지만 정부가 백신 패스 적용 범위를 정하는 과정에서 업종 특성을 꼼꼼히 안 따지다가 뒤집으며 시민 혼란을 가중했단 비판은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1.  08:00테마기행 세기의 절경 사막 ...
  2.  09:00성공팁 과학톡 최강기업 <8회...
  3.  09:3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121...
  1.  [종료]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한 길 사람 속은? 궁금한 이야기 과학의 달인 사이언스 in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