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정부 "신규확진 1만 명까지는 대비...중환자 1∼2주 안에 줄여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 7천 명대로 치솟고 위중증 환자도 800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해 정부는 향후 1∼2주 내 위중증 환자 증가세를 억제하는 것이 관건이라면서 사적모임 제한 효과도 이번 주는 지나야 나타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중환자 발생 규모를 적어도 1∼2주 정도 이내에는 유지 또는 감소세로 전환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손 반장은 당초 중증화율을 1.6% 정도로 가정해서 지난해 12월 대비 중환자 병상은 약 3배,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도 3배 정도 확충했다며 그러나 지금 7천 명 정도의 확진자가 나오고 중증화율도 2∼2.5% 내외로 높아져 중환자실 가동률이 상당히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중증화율이 당초 정부 예상치를 상회하면서 병상 여력도 예상보다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는 점을 시인한 것이입니다.

손 반장은 최대한 빠르게 중환자실을 추가로 확충하고 있지만, 의료인력의 배정 등 한계가 있다며 확진자 1만 명 정도까지는 견딜 수 있지만, 그 이상을 위해서는 상당한 의료적 조정이 추가로 필요해 예정된 병상 확충 작업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3차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이고, 금주부터는 사적모임 인원 제한 등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시행됐기 때문에, 그에 따른 효과가 1∼2주의 시차를 두고 다음 주부터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다중이용시설 대상 영업시간 제한 등 추가적인 방역 조치에 대해서는 아직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손 반장은 새 방역조치가 지난 월요일부터 시행돼 아직 효과가 나타나기에는 이른 시점이라며 현재는 이미 시행 중인 방역 강화조치와 3차 접종 및 일반 접종 확대가 어떤 효과를 내고 있는지 지켜보고, 이후 추가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에도 대면수업을 최대한 이어간다는 기존 방침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최근 전국적인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이동량은 2주 연속 3~4% 정도 감소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1.  07:0020세기 사건 TOP101 <4회> (9)
  2.  08:00글로벌 사이언스 자연, 지구...
  3.  09:00뷰티풀 코리아 충청도 (5)
  1.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