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오스트리아, 통행금지 재개...독일 "겨울 끝 접종 아니면 회복·사망"

[앵커]
코로나19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는 유럽 국가 가운데 오스트리아가 먼저 전국 봉쇄 조치에 돌입했습니다.

독일은 이번 겨울 끝 무렵이면 전 국민이 백신 접종이나 감염 이후 회복 또는 사망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사태의 심각성을 경고했습니다.

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 거리, 상점들이 일제히 문을 닫아 한산한 모습입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심각해져 다시 전국적인 봉쇄조치에 들어갔기 때문입니다.

오스트리아는 접종 완료율이 66%로 저조한 상태에서 최근 하루 코로나 신규 감염자 수가 만5천8백여 명으로 사상 최대로 치솟았습니다.

짧게는 10일, 길게는 20일 동안 출근이나 생활필수품 또는 의약품 구매 외에는 시민의 외출이 금지됐습니다.

특히 오스트리아 정부는 내년 2월부터 전 국민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시작하겠다는 초강수 방침을 내놓았습니다.

[아이리나 / 오스트리아 빈 주민 : 이런 봉쇄조치가 남발돼서 이제 지겨움을 느낍니다. 제 남편의 사업은 완전히 망했습니다.]

이웃 국가인 독일도 부분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더 나아가 오스트리아의 길을 밟을 수 있다는 경고음을 냈습니다.

최근 일주일간 신규 감염자 수는 3만6백여 명으로 최악이지만, 백신 접종 완료율은 68%에 그쳤습니다.

이 추세로 겨울을 나게 되면 국민 상당수가 코로나 감염에 시달릴 것이면서 신속한 접종을 당부했습니다.

[옌스 슈판 / 독일 보건부 장관 : 올겨울 끝 무렵에는 독일 국민 대부분이 접종을 완료하거나 아니면 완치 또는 사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그리스도 백신을 맞지 않은 시민 전원에게 모든 실내 공공장소 출입을 금지하는 강력한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유럽은 매주 신규 감염자가 2백만 명 이상으로 최대 위기를 맞았지만, 국민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하지 말라는 대규모 시위도 잇따라 불안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이광엽입니다.


YTN 이광엽 (kyuplee@ytn.co.kr)
  1.  07:00세상탐험 독도 (본)
  2.  08:00수다학 <153회> (4)
  3.  08:30브라보 K-사이언티스트 <104...
  1.  YTN사이언스 구매 프로그램 공모
  2. [종료]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