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프랑스 "번개같은 속도로 5차 유행"...제한조치에 폭력시위

[앵커]
프랑스 정부가 코로나19 '5차 유행'이 마치 번개 같은 속도로 유행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유럽은 정부의 제한조치 강화에 반대하는 항의 집회가 격렬해지며 수십 명이 체포되고 부상자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거리 한복판에 처참하게 전복된 자동차, 다른 자동차는 불에 시커멓게 타버렸습니다.

주택도 방화로 잿더미가 되고 거리는 온갖 쓰레기로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카리브 해의 프랑스령 과들루프 섬은 방역지침 반대 시위로 약탈, 방화, 폭동이 벌어지며 경찰특공대까지 투입됐습니다.

[줄리앙 구에즈 / 약탈품 가게 매니저 : 오늘 여기에서 일하는 몇몇 사람들이 실업자가 될 것입니다. 매니저인 저뿐만 아닙니다. 카운터 뒤에도 사람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런 시위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방역 지침 반대 시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프랑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가브리엘 아탈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현지시각 21일 "코로나19 5차 유행이 번개 같은 속도로 시작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하루 신규 확진자 평균은 만7천여 명으로, 일주일 전보다 80% 증가한 상태.

그나마 백신 접종률이 높아 대량 입원으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유럽의 코로나 상황은 악화하고 있지만 방역지침 반대 시위는 한층 격렬해지는 양상입니다.

경찰추산 3만5천 명이 모인 벨기에는 일부 시위대가 경찰을 공격하고 방화를 저질러 최루가스와 물대포까지 등장했습니다.

[아탄 푸 / 시위대 : 우리 중 일부는 예방 접종을 원하지 않습니다. 예방접종을 거부할 수 있는 건 우리 권리이기 때문에 스스로 설명할 필요가 없습니다.]

밤새도록 시위가 이어지며 수십 명이 체포되고 부상자가 속출했습니다.

네덜란드에서도 일부 시위대가 불을 지르거나 경찰에 돌을 던져 50여 명이 체포되고 부상자가 잇따랐습니다.

20일간 전면 봉쇄에 들어간 오스트리아도 3만5천여 명의 시위대가 돌과 병 등을 던지며 격렬히 저항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는 유럽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내년 2월까지 50만 명 더 발생할 것으로 봤지만 시위대의 저항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국내특선다큐 세계 속 민주주...
  3.  01:00문화유산 세계여행 미국 요세...
  1.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주제작 ...
  2.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