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확진자 나와도 무한 대기"...사각지대 놓인 정신병원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위중증 환자 병상 확보에 비상이 걸렸는데요.

정신질환을 앓는 확진자를 치료할 병상 확보는 더 시급한 실정입니다.

경기 구리시의 한 정신병원에선 56명이 집단감염됐는데 대부분 치료 병상이 없어 그대로 병원 안에 격리돼 있습니다.

황보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 구리시에 있는 이 정신병원에서는 지난 2일, 입원환자 1명이 처음 확진된 뒤 환자 49명을 포함해 56명이 집단감염됐습니다.

하지만 치료를 위해 외부 병원으로 옮겨진 확진자는 고작 10여 명.

나머지는 대부분 정신병원 내부에 자체 격리됐습니다.

이 병원은 동일집단 격리 조치에 들어가면서 여전히 확진자 10명 가까이가 병원 안에 격리되어 있습니다.

정신병원 특성상 환자 통제가 어려워 감염이 전파되기 쉬운 만큼, 코로나19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서둘러 분산·이송해야 합니다.

하지만 병상이 부족한 탓에 위중증으로 악화한 환자만 하루 1~2명꼴로 이송하고 있습니다.

[격리 환자 보호자 : 확진자랑 같은 층에 계셨고, 그러면서 아버지도 확진되셨는데, 인지능력도 떨어지고 아프시다고 해도 잘 표현을 못 하시다 보니까…. 보건소 쪽에서는 지금 병실이 없다고 하고요.]

위중증 환자가 아닌 데도 병상이 부족한 건 일반 병원이 아닌 정신과 진료가 가능한 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들이 입원할 수 있는 공공병원은 국립정신건강센터와 의정부의료원, 청주의료원 등 전국을 통틀어 3곳뿐.

이마저도 최근 급증하는 집단감염으로 인해 117개 병상이 거의 다 찬 상태입니다.

[국립정신건강센터 관계자 : 병상은 전부 돌아가고 있죠. 밀접접촉자보다는 확진자 병상이 긴요해서 지금은 전환 과정에 있고요.]

정부가 지정한 감염병전담병원 가운데 정신과 진료가 가능한 곳으로 옮기려 해도 '손이 많이 가는 환자들'이라는 이유로 받지 않으려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환자 수용을 계속 거부하다 상태가 심하게 악화한 뒤에야 겨우 입원시켜준다는 겁니다.

[구리시 정신병원 관계자 : 확진돼서 수차례 이송을 요청해도 호흡 곤란까지 가야 겨우 이송을 해주더라고요. (여기서는) 환자분들이 열이 나면 상황에 맞춰서 해열제를 주는 거 말고는 계속 모니터를 하는 방법밖에 없어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보건복지부는 정신질환을 앓는 확진자를 위한 전담 병상을 더 늘릴 계획입니다.

지방의료원 등 공공병원에 정신질환자 격리 병실을 구축하는 사업도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습니다.

[김한숙 /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장 : 특수 병상에 준하는 수준으로 전담 병상 확보가 필요하다고 알고 있고, 의료원급에 격리 병상 확충 예산을 넣어놨어요.]

하지만 감염병전담병원의 협조가 없는 한 당장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긴 어렵습니다.

코로나19 전담병원이 '환자를 가려 받는다'는 비판도 나오는 가운데 감염병에 취약한 정신질환자를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YTN 황보혜경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국내특선다큐 세계 속 민주주...
  3.  01:00문화유산 세계여행 미국 요세...
  1.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주제작 ...
  2.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