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생산자물가 13년 만에 최대폭↑...소비자물가도 비상

[앵커]
생산자 물가지수가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국제 유가와 원자재 폭등이 주요 이유인데, 소비자의 부담도 그만큼 커지고 있습니다.

이강진 기자입니다.

[기자]
휘발유 1275원 경유 1075원.

지난해 이맘때 주유소 가격입니다.

1년이 지난 현재 가격은 휘발유 1677원, 경유 1477원.

그나마 최근 유류세가 인하되면서 많이 내려간 가격인데도 1년 전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을 느낄 정도입니다.

사는 사람, 파는 사람 모두 부담입니다.

[천민호 / 경기도 고양시 고양동 : 한 번 채우면 5만 원에서 6만 원 사이였는데 지금은 7만 원 8만 원까지 올라가다 보니까 영업사원이니까 돌아다니면서 느끼는 건 많이 올랐죠. 너무 오르다 보니까….]

[임연호 / 주유소 관계자 : 주유소 입장에서는 유가가 저렴해서 다다익선으로 많이 판매하는 게 더 좋습니다.]

지난달 생산자 물가지수가 1년 전보다 8.9%나 올랐습니다.

2008년 10월에 10.8%가 오른 뒤 13년 만에 최대 상승 폭입니다.

석탄과 석유제품이 85%나 폭등했고, 금속(36%), 화학(18%)제품의 인상 폭도 컸습니다.

농수산물 가운데는 축산물(18%)이 많이 올랐습니다.

기름값이 급등한 게 생산자물가를 끌어올린 주요 원인입니다. 게다가 수요가 살아난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여기에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까지 겹쳤습니다.

한국은행은 국제 유가 오름폭이 둔화하면 상승세가 누그러들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다만 경기가 개선되는 추세여서 오름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공동락 / 대신증권 연구원 : 지금 수준이 정점이다,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있기는 합니다만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큰 폭으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생산자물가는 시차를 두고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치는데 결국 실생활에도 부담이 빠르게 전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강진입니다.


YTN 이강진 (jinlee@ytn.co.kr)
  1.  22:0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St...
  2.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3.  24:00다큐S프라임 <231회> (2)
  1.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주제작 ...
  2.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