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누리호, 30년 우주 개발 역사의 마지막 단추

[앵커]
우리나라는 30여 년 전 초소형 위성 '우리별'을 시작으로 뒤늦게 우주개발에 뛰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우주 선진국의 절반에 불과한 기간에 위성과 발사체 분야에서 세계 10대 강국의 위치에 올라섰습니다.

우리나라의 우주 개발 역사를 기정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우리나라가 인공위성을 처음 쏜 것은 1992년입니다.

영국의 도움을 받아 만든 우리별 1호를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발사하며 한국은 세계 22번째 인공위성 보유국이 됐습니다.

실용위성 시대를 연 것은 아리랑으로 불리는 다목적 실용 위성.

1999년 미국에서 발사된 아리랑 1호가 6.6m급 흑백사진을 찍는 수준이었지만, 2006년 발사된 2호는 1m급, 2012년의 3호는 0.7m급으로 발전하며 위성사진 수출국으로 도약합니다.

여기에 2008년 첫 우주인 이소연 씨가 임무를 완벽 수행하며, 우주인 배출국 명단에도 세계 36번째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발사체 기술 발전은 상대적으로 더뎠습니다.

우리 위성이 우주로 가려면 미국과 러시아 등 외국 로켓을 타야만 했습니다.

2002년에 시작된 발사체 개발 사업은 기술 이전 금지라는 악조건을 뚫고 1단 로켓을 러시아가, 2단을 우리가 맡은 나로호를 만들어냅니다.

2013년 1월 세 번째 도전에 성공하며 우주 자립에 다가섭니다.

나로호가 100kg급 위성을 궤도에 진입시켰다면 누리호는 1.5톤짜리 위성을 실어 나를 수 있습니다.

[문희장 / 한국항공대학교 교수, 한국추진공학과 회장 : 우주 탐사가 전 세계적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데 결국 우리도 우주 탐사에 참여할 수 있는 하나의 무기가 만들어졌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현재 1t이 넘는 실용 급 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는 나라는 러시아와 미국, 유럽과 중국, 일본, 인도.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은 모두 유럽 우주국 ESA의 아리안 로켓을 이용하기 때문에 이번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는 독자 우주 수송 능력을 확보한 7개국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됩니다.

1957년 세계 최초의 인공위성 이후 60여 년이 지나는 동안 우주 발사체 보유국 명단은 그리 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그 높은 문턱을 넘어설 수 있게 할 누리호의 카운트 다운이 시작됐습니다.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1.  11:4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2.  12:4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Ho...
  3.  13:40과학다반사 <53회>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