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상위 10%가 주식 90% 독차지..."코로나로 불평등 심화"

[앵커]
미국에서 상위 10% 부자들이 전체 미 주식의 90% 가까이를 독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는데 코로나19가 부의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전체 주식의 89%는 상위 10% 부자들이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 말 기준으로 조사했는데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상위 10%가 보유한 주식은 가치액이 1년여 만에 43%가 불어난 반면 하위 90%의 주식은 33%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상위 1% 부자들로 좁혀보면 미국의 빈부 격차는 더 뚜렷해집니다.

상위 1%의 총자산은 미국 전체 자산의 32%를 차지해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CNBC 방송은 미 연방준비제도의 최신 정보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면서 코로나19가 부의 불평등을 심화시켰다고 분석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코로나19사태로 자산 불평등이 심화됐다며 이른바 '부자 증세'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대기업과 슈퍼 부자는 공정한 몫의 세금 납부를 시작해야 합니다. 기한이 지났습니다. 저는 누구를 처벌하려는 게 아닙니다. 저는 자본가입니다.]

미국 포브스지도 올해 미국의 400대 부자를 발표하면서 이들의 총자산이 1년 전보다 40%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기부는 줄어들어 재산이 늘어난 만큼 부자들의 관대함은 늘지 않았다고 꼬집었습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YTN 김선희 (sunny@ytn.co.kr)
  1.  11:4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2.  12:4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Ho...
  3.  13:40과학다반사 <53회>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