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비상 앞둔 '누리호'...'우주독립' 희망 쏜다!

[앵커]
순수 국산 기술로 완성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모든 준비를 마치고 우주로의 비상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번 발사는 대한민국의 우주 독립시대를 여는 중요한 변곡점이 되는데요.

누리호 발사가 지닌 의미를 김현우 기자가 짚어드립니다.

[기자]
1.5톤짜리 모의 위성을 고도 700km에서 궤도에 올려놓으면 누리호 발사는 성공입니다.

그 고도까지 올려놓을 수 있는 발사체, 즉 로켓은 전략 기술로 분류돼 국가 간 기술 이전이 엄격히 제한된 분야입니다.

이 때문에 누리호 발사가 성공한다면 우리나라가 우주개발에 나선 지 30년 만에 '기술 독립'을 이룬 날로 평가할 수 있습니다.

[임혜숙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나로호는 당시에(2013년) 러시아와의 기술협력에 의해서 만들어진 발사체였고요. 이번 누리호는 순수 우리 기술로 독자적인 개발을 이뤄냈다는 게 가장 중요한 차이점인 것 같습니다.]

누리호는 발사체 설계부터 제작까지 전 과정을 국내 독자 기술로, 12년에 걸쳐 완성했습니다.

발사체 개발의 3대 난제로 꼽히는 추진체 탱크 제작과 연소 불안정, 그리고 여러 엔진을 하나로 묶어 추진력의 균형을 맞추는 '클러스터링'을 자체 기술로 극복했습니다.

높이 47.2m의 거대한 3단형 발사체를 세울 수 있는 발사대 역시 독자 기술로 개발했습니다.

우리 땅에서 우리 위성을 우리 로켓에 실어 우주로 보낼 수 있는 완벽한 시스템이 완성된 것입니다.

누리호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액체로켓 엔진'을 비롯한 주요 장치를 국내 300개 기업이 참여해 개발한 것도 의미가 큽니다.

정부 주도에서 민간이 주도하는 우주시대, '뉴 스페이스'로의 전환이 가능해지기 때문입니다.

[이상률 /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 앞으로 우주개발이 더 이상 할 것이냐, 말 것이냐 선택의 문제가 아니고 국가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우리가 잘해야 하는 그런 분야라고 생각합니다.]

처음 개발된 발사체의 발사 성공률은 30% 남짓!

순수 국산 기술력과 희망을 품은 누리호가 '우주독립'의 대장정을 위한 채비를 마쳤습니다.

YTN 김현우입니다.


YTN 김현우 (hmwy12@ytn.co.kr)
  1.  10:40애니멀 시그널 <39회> (9)
  2.  11:4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3.  12:4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Ho...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