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한세트에 82만원...코로나 백신 이어 치료제도 '빈익빈' 우려

[앵커]
코로나19 치료제도 백신과 마찬가지로 저개발국은 보급에서 소외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개발 원가에 비해 수백배 부풀려진 높은 판매가격 때문에 저개발국은 구입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가 미 식품의약국에 먹는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긴급 사용 승인을 요청하면서 세계인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에 새로운 이정표이자 '게임 체인저'가 될 수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몰누피라비 한 세트는 200mg 캡슐 4정을 하루에 두 번, 5일 동안 모두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됩니다.

미국은 1세트에 700달러, 우리돈 82만원에 170만세트를 구입하는 계약을 맺었습니다.

전체 구매액은 12억 달러 우리돈 1조4천억원에 달합니다.

CNN은 전문가들의 원가 분석을 인용해 몰누피라비르 1세트의 비용이 18달러 우리돈 약 2만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제약회사가 신약에 많은 이익을 붙이는 것은 흔한 일이지만 미국 정부가 먹는 약 개발에 자금 지원을 했기 때문에 이같이 높은 가격은 놀라운 일이라고 CNN은 꼬집었습니다.

'국경없는의사회' 등 인도주의 의료단체와 전문가들은 머크가 특허와 가격, 공급을 통제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또한 "보건 수단은 전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 취급돼야 하지만 백신공급과정에서 봤듯이 부유한 국가들의 자국 이기주의 때문에 치료제의 독과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도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미 부유한 국가들은 적극적으로 치료제 주문에 나서 백신과 마찬가지로 치열한 쟁탈전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과 한국 호주 등 10개 국가가 머크와 구매 계약을 체결하거나 계약을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CNN은 상대적으로 백신 도입이 늦었던 아시아 국가들이 똑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먹는 치료제 확보에 서두르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1.  11:4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2.  12:4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Ho...
  3.  13:40과학다반사 <53회>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