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실업수당 첫 30만 미만..."경제 돌아오고 있어"

[앵커]
미국의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미국 경제가 정상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 3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전주보다 3만 6천 건 줄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30만 건 미만은 대유행 시작 무렵인 지난해 3월 둘째 주 25만여 건 이후 1년 7개월 만입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전 청구 건수가 20만 건 안팎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이전 수준까지 거의 근접한 셈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에 대해 미국 경제가 정상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반색했습니다.

백신 접종이 델타 변이를 물리치면서 경제 회복을 가속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분들은 모두 접종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그것이 우리가 이 전염병을 뒤로하고 경제 회복을 가속하는 방법입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특히 지난여름 시작한 백신 의무화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접종자가 7월보다 1억 명 가까이 떨어지면서 발병률은 39개 주에서, 입원율은 38개 주에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의무화 조치를 더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노동부는 곧 직원 100명 이상 기업에 대해 직원들의 접종 의무화를 시행하는 비상 규칙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또 모더나와 얀센 등의 추가 접종과 5세에서 11세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이 승인되면 바로 접종을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언론은 지난달 주춤했던 고용시장 회복세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백신 접종률이 그대로 경제회복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닌 데다 물가 상승과 물류 대란 등의 문제가 여전해 완전한 정상화까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1.  10:40애니멀 시그널 <39회> (9)
  2.  11:4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3.  12:40코로나19 1년 이후의 세계 Ho...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