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백신 접종자에 국경 전면 개방...물류대란 비상체제도 가동

[앵커]
코로나19 이후 육로와 바닷길 입국을 사실상 봉쇄해 온 미국이 백신을 맞은 외국인에게는 국경을 모두 열기로 했습니다.

코로나 전의 일상으로 돌아가겠다는 건데, 또 물류대란에는 24시간 비상체제 등을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호준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 19 이후에도 항공편으로 미국에 가는 건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육로와 바닷길은 사실상 막혀 있었습니다.

공항과 달리 검역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음 달 초부터는 미국 국경이 다시 활짝 열립니다.

물론 백신은 다 맞아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 미국이 승인하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도 괜찮습니다.

인접한 멕시코와 캐나다의 국경 지대는 환영 일색입니다.

[하비에르 갈반 / 미국 국경지대 멕시코 상인 : 코로나로 매출이 60% 곤두박질쳤어요. 이제 사람들이 많이 다니면 좋아지겠죠.]

[루벤 에르난데스 / 멕시코 국경지대 미국 택시운전사 : 국경을 연 건 정말 잘한 겁니다. 경제에도 좋고 우리 모두에게 좋은 일이죠.]

미국인들의 일상 회복은 아프가니스탄 사태 이후 지지율이 급락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매우 중요합니다.

백악관으로 물류, 항만업체, 트럭노조를 모두 불러 긴급회의를 한 것도 그래서입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항구에 짐 내리는 인력이 모자라 물류대란이 벌어진 지 오래입니다.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11월 추수감사절과 12월 성탄절 쇼핑 시즌 때도 이런 식이면 불만이 폭발할 수 있습니다.

회의 결과, 최대 항만인 로스엔젤레스 항구는 24시간 돌리고, 월마트,페덱스 등 대형 물류업체와 타깃,홈디포 등 쇼핑 매장의 운영시간도 늘리는 이른바 '90일간의 질주' 조치가 결정됐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이번 조치는 미국의 화물운송과 물류를 주7일, 24시간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첫 번째 중요한 발걸음입니다.]

미국 가정 72%가 제품을 하나는 갖고 있다는 삼성전자도 배송시간 확대에 동참하기로 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브리핑 때 삼성전자를 직접 거명하기도 했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YTN 호준석 (junes@ytn.co.kr)
  1.  07: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2.  08:00다큐S프라임 <223회> (7)
  3.  09: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65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