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머크,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미 FDA에 긴급사용 신청

[앵커]
미국 제약사 머크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개발한 먹는 알약의 긴급사용 승인을 미 식품의약국에 신청했습니다.

미 식품의약국의 결정은 몇 주 안에 나올 것으로 전망되는데 먹는 알약이 이른바 '게임 체인저'가 될 지 주목됩니다.

강성옥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글로벌 제약사 머크가 미 식품의약국에 현재 개발 중인 먹는 약 '몰누피라비르'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머크는 성명을 통해 "700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중간 분석결과 약물 효과가 높게 나타난 것을 기반으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머크는 감염 5일 이내의 경증 환자 775명을 대상으로 한 3상 임상시험 결과 7.5%만 병원에 입원했고 사망자는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약은 델타 등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식품의약국은 즉각 자료검토에 착수해 최대한 빨리 사용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머크사의 경구용 약은 증상 발현 5일 이내에 투여를 시작해 매일 8알씩 5일 동안 모두 40알을 투약합니다.

외신들은 "알약 형태로 환자 스스로 복용할 수 있어 입원하지 않고 초기 치료가 가능해진다"며 "코로나19의 '타미플루'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AP통신은 약물을 통한 치료와 백신 접종을 통한 예방이라는 두 가지 방식으로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머크는 올 연말까지 1000만 명분을 생산할 계획입니다.

미 정부에 우선적으로 170만 명분을 공급하기로 계약했으며 한국 등 다른 나라 정부들과도 비슷한 계약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화이자와 스위스 로슈도 먹는 치료제의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머크사가 가장 빠른 진전을 보이고 있습니다.

미 FDA가 머크의 긴급사용 신청을 승인할 경우 세계 최초의 먹는 치료제로 기록되고 동시에 코로나19 사태의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YTN 강성옥입니다.


YTN 강성옥 (kangsong@ytn.co.kr)
  1.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2.  11:30핫 클립 유레카 <236회> (본)
  3.  12:00닥터지바고 엄마의 무릎 건강...
  1.  2022년 YTN사이언스 상반기 외주제작 ...
  2.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