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캐나다서 비행기·기차·배 타려면 백신 맞아야...공무원도 의무화

캐나다가 연방정부 공무원과 비행기 등 교통편 이용 승객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강력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현지시간 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는 오는 29일까지 연방정부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증명서를 온라인 포털에 등록하라고 의무화했습니다.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공무원들은 휴직해야 하며 임금도 지급되지 않습니다.

캐나다는 또, 오는 30일부터 기차와 항공편, 선박 등의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12세 이상 승객과 직원들은 반드시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이번 여행 조치와 연방 근로자 백신 의무화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조치"라며 "백신을 접종한다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할 자유를 누릴 자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의 초강력 백신 정책은 지난달 총선에서 트뤼도 총리가 내놓은 공약 중 하나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 백신 반대 시위대가 트뤼도 총리의 선거 유세 중 돌을 던지며 반발하기도 했습니다.

현지 전문가들은 캐나다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반대하는 공무원들은 법원에 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에선 전체 인구의 70% 이상이 백신 접종을 마쳤으며 접종 가능 연령대에서는 그 비율이 80% 이상으로 올라갑니다.

캐나다에 앞서 미국 연방정부가 지난달 대부분의 연방 직원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고, 피지 정부는 오는 11월까지 백신을 맞지 않는 공무원을 해고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YTN 윤현숙 (yunhs@ytn.co.kr)
  1.  18:00문화유산 세계여행 폴란드 비...
  2.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3.  20:00사이언스 스페셜 <특별기획> ...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