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아이티 특사 항의 사임...백악관 "추방 아닌 의법 조치"

[앵커]
미국 텍사스의 아이티인 난민촌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추방 정책에 따라 만 4천여 명에서 며칠 사이에 5천 명까지 규모가 줄었습니다.

미국의 아이티 특사는 난민과 이민자에 대한 추방 결정이 비인간적이라고 공개 항의하며 사임했고 백악관과 국무부는 추방이 아니라 법에 따른 조치라고 반박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멕시코와 국경을 나누는 리오그란데강 옆의 미국 텍사스주 델리오입니다.

다리 아래가 난민 캠프가 만들어진 곳입니다.

주변에는 단속 차량이 장막을 치듯 경계를 서고 있습니다.

아이티 난민이 한때 만 4천 명에 달했지만 지금은 5천여 명에 불과할 정도로 며칠 만에 크게 줄었습니다.

미국 국토안보부는 하루 전에도 천4백여 명을 아이티로 돌려보냈고 3천여 명을 이민자 수용시설로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바이든 행정부의 조치에 항의해 대니얼 푸트 미국 아이티특사가 사임했습니다.

푸트 특사는 미국의 추방 결정이 비인간적이고 역효과가 날 것이라고 서한을 통해 공개 항의했습니다.

이에 대해 백악관과 국무부는 재임 시 문제 제기가 가능했는데도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 푸트 특사는 임기 중에 이주에 대한 우려를 제기할 충분한 기회가 있었다는 점을 주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는 한 번도 그렇게 한 적이 없습니다.]

또 아이티 난민은 불법으로 국경을 넘은 것이어서 법에 따라 처리하는 것이지 추방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비난을 촉발한 기마 순찰대를 단속에 투입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야당인 공화당은 바이든 정부의 잘못된 신호가 아이티 난민을 끌어들였다고 비난했습니다.

[케빈 매카시 / 미국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 그들의 여정은 사면과 평생 정부 혜택을 부여하려는 바이든-해리스 의제의 직접적인 결과입니다.]

특히 바이든 정부가 미국을 매일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며 이번 아이티 난민 문제를 아프간 철군에 이은 잇단 실패라고 규정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1.  20:00리얼수선예능 고쳐듀오 시즌3...
  2.  21:00더 이슈진단 코로나19 <66회>...
  3.  21:30극찬기업 <63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