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트랙터도 자율주행...농사도 '스마트 시대'

[앵커]
일반 차량과 마찬가지로 운전자 없이 스스로 운행하는 국산 자율주행 트랙터가 개발됐습니다.

작업 성능도 뛰어나고 무엇보다 농촌인구의 고령화와 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학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두 대의 트랙터가 밭을 갈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한 대에는 운전자가 타고 있고 다른 한 대에는 아무도 타고 있지 않습니다.

운전자가 없어도 직진은 물론 회전까지 하며 넓은 밭에서 스스로 작업을 해냅니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자율주행 트랙터'입니다.

트랙터에 달린 카메라를 통해 인공지능이 지형을 파악하고 작업한 곳과 안 한 곳의 경계를 정확히 인식해 주행 방향을 스스로 제어합니다.

농사일이 한결 편해지는 건 물론 안전사고 걱정도 없습니다.

[김병수 / 배 재배농민 : 과수농사 같은 경우에는 나무가 낮으니까 머리에 부딪힐 수도 있고 또 뒤에 보다가 또 머리에 부딪힐 수 있고 그런 경우가 많은데 아무래도 이 무인트랙터를 쓰면 안전문제가 가장 좋은 것 같아요.]

농촌진흥청은 자율주행 트랙터의 작업 오차는 운전자가 있을 때보다 오히려 작다고 밝혔습니다.

영상 정보를 이용하기 때문에 장애물 인식이나 돌발상황에서 대처도 쉽습니다.

[김국환 / 농촌진흥청 농업연구사 : 조금 더 많은 영상정보들을 취득하고 그것들을 토대로 학습시킨다고 하면 충분히 환경을 인식할 수 있는 기술로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농촌진흥청은 이 자율주행 트랙터에 비료 주기와 운반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는 기술 등을 장착해 수십조 원에 달하는 세계 트랙터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계획입니다.

YTN 김학무입니다.





YTN 김학무 (mookim@ytn.co.kr)
  1.  01:00야생 동물가족 생존기 야생동...
  2.  02:00사이언스 스페셜 대한민국, ...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대한민국, ...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