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확진자 4천만...백신 넘쳐나도 '세계 1위'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4천만 명을 넘어서면서 전체 인구 8명 가운데 1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 됐습니다.

백신이 넘쳐나는 나라지만 최근에도 확진자가 하루 15만 명 안팎일 정도여서 당분간 세계 1위라는 오명에서 벗어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현지 시각 7일 기준 미국의 누적 확진자가 4천만 명을 넘었다고 집계했습니다.

3억 3천여만 명인 미국 전체 인구의 12% 수준으로 8명 중 1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은 셈입니다.

누적 사망자는 65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전 세계 확진자의 18.1%, 사망자의 14.2%로 여전히 세계 1위입니다.

백신 생산을 사실상 거의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지만, 감염자 재확산은 여전합니다.

[크리스튼 코넬리 / 병원 중환자실 간호사 : 이곳 아이다호에 있는 우리 지역은 백신 접종률이 매우 낮고 아무도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들은 다 열렸고 모두 자유인 듯 행동합니다. 그것이 저에게는 충격적입니다.]

만 명대까지 떨어졌던 신규 확진자는 6월 말부터 델타 변이가 무섭게 번지면서 다시 늘고 있습니다.

하루 평균 15만 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만큼 이 추세가 언제 멈출지, 아니면 더 확산할지 예측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노동절 연휴로 일주일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13만 명 대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지만 이는 집계가 늦어진 데 따른 것일 뿐입니다.

연휴를 앞둔 지난 3일 공항을 이용한 사람만도 213만 명으로 코로나19 전인 2년 전에 근접했기 때문입니다.

[로셸 월렌스키 /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지난 1일) : 무엇보다도 백신을 맞지 않았다면 여행하지 않는 것을 권장합니다.]

감염자 증가는 입원 환자 증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텍사스와 플로리다 등 재확산이 확연한 남부 주들은 남은 중환자실이 10%가 안 되는 실정입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미국인이 7천5백만 명이라며 앞으로의 방향은 이들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1.  01:00야생 동물가족 생존기 야생동...
  2.  02:00사이언스 스페셜 대한민국, ...
  3.  02:30사이언스 스페셜 대한민국, ...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