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찜통더위에 방호·방화복까지..."정신력으로 버텨요"

[앵커]
코로나19 의료진과 소방관들은 요즘 같은 찜통더위에도 두꺼운 방호·방화복을 입어야 하기 때문에 여간 곤욕이 아닙니다.

그래도 최일선에서 우리 사회를 위해 정신력으로 버티고 있는데요,

이들의 여름을 김혜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화재 출동, 화재 출동!"

화재를 알리는 방송이 울리고, 소방대원들이 출동 준비에 들어갑니다.

방화복을 껴입고 헬멧에 장화까지 착용합니다.

입은 것만 해도 8kg인데, 여기에 산소통과 도끼, 무전기 같은 장비까지 메야 합니다.

제가 직접 방화복을 입어봤습니다. 밖에 5분만 서 있었는데도 더워서 숨을 쉬기가 어려울 정돕니다. 여기에 25kg에 달하는 장비까지 메고 있으면 가만히 서 있기도 힘이 들 정도입니다.

섭씨 36도의 날씨에 1,300도에 달하는 화마까지 견뎌야 하는 상황.

요즘 같은 폭염 속에서 불을 끄다 보면 의식을 잃기도 합니다.

[박태준 / 인천 계양소방서 소방대원 : 사실 지금 서 있는 것만으로 더운데 방화복을 입으면 입는 순간 땀이 나서…. 폭염일 때는 저희가 방화복에 공기호흡기까지 착용해야 해서 매우 더위를 많이 느끼게 됩니다.]

코로나19 환자 이송 업무를 맡은 소방서 구급대원은 여름나기가 더 힘들어졌습니다.

방호복 때문입니다.

방호복을 입고 출동을 반복하다 보면 온몸은 막 사우나에서 나온 듯 땀에 절어있습니다.

[김현지 / 인천 계양소방서 구급대원 : 방호복 같은 경우에는 공기가 통하면 안 돼서 더운 공기가 갇혀서 몇 배로 힘들고…. 요즘 같은 때에는 격리실을 가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런 경우는 한 시간, 두 시간이고 기다릴 때가 있는데 그럴 때면 밖에서 계속 방호복을 입은 상태로 (있어야 합니다.)]

선별검사소 의료진도 방호복에 쌓여 지치긴 마찬가지입니다.

남들은 반 팔을 입어도 덥다고 하지만, 의료진은 방호복만 벗어도 시원함을 느낍니다.

[김소현 / 마포구 선별검사소 의료진 : (방호복 입으면) 체감온도는 10도 정도는 차이 나는 것처럼 너무 더워요. 목 뒤랑 겨드랑이 쪽이랑 땀띠 같은 게 많이 나서 방호복 입으면 더 따갑고…. 옷만 벗어도 샤워한 것처럼 샤워한 것처럼 너무 시원해서….]

소방관과 의료진들은 시민들을 위해 방화복과 방호복쯤은 견딜 수 있다고 말합니다.

그 의지가 무더위 속에 더욱 빛나고 있습니다.

YTN 김혜린입니다.


YTN 사이언스 김혜린
  1.  21:30극찬기업 <59회> (4)
  2.  22:00드론히어로즈 <개국특집> 드...
  3.  23:00애니멀 시그널 <30회> (4)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