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美 뉴욕시·캘리포니아주 공무원 백신 접종 의무화

[앵커]
미국에서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감염자가 재확산하면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거나 이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최대 도시 뉴욕시와 캘리포니아주가 소속 공무원에게 접종을 의무화하는 조치를 내놨고 보건의료단체들도 의료인의 접종 의무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워싱턴에서 강태욱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때 최대 확산지였던 뉴욕시.

다음 달 13일 개학을 앞두고 시 공무원에게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쳐달라고 요구했습니다.

대상자는 교사와 경찰, 소방관 등 34만여 명.

[빌 드 블라지오 / 미국 뉴욕시장 : 9월 13일, 시 전체 노동자들은 코로나 안전 규정에 따라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게 됩니다. 이는 훨씬 더 바람직합니다. 그렇지 않은 경우 일주일에 한 번씩 검사받아야 합니다.]

뉴욕타임스는 뉴욕 시민 500만 명이 적어도 한 차례 백신을 맞았지만, 접종하지 않은 사람도 여전히 200만 명에 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뉴욕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6월 말과 비교해 3배가 넘는 800여 명 수준으로 증가했습니다.

또 주 단위로는 처음으로 캘리포니아주도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주 공무원과 의료기관 종사자는 모두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개빈 뉴섬 / 미국 캘리포니아주지사 : 캘리포니아 주 공무원 24만 6천 명은 접종을 받아야 합니다. 접종받지 않았거나 확인할 수 없는 경우 검사받아야 합니다.]

의사와 간호사 등 50여 개 보건의료 단체는 공동성명을 통해 의료인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촉구했습니다.

아직도 많은 의료 인력이 미접종 상태라면서 자신은 물론 동료와 가족, 시설 거주자와 환자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요양원과 장기요양시설 직원 가운데 최소 1회 백신을 맞은 직원은 59%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건전문가들은 다양한 유인책과 설득도 한계에 부닥친 만큼 이제는 강제성을 띠는 의무화만이 백신 접종률을 올릴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사이언스 강태욱
  1.  08:30사이언스 스페셜 한탄강 유네...
  2.  09:00다큐S프라임 <220회> (2)
  3.  10:00드론히어로즈 <개국특집> 드...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