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가마솥 더위에 마스크까지' 지쳐가는 야외 노동자들

[앵커]
체감온도가 35도를 넘어가는 폭염이 가장 괴로운 건 바깥에서 종일 일하는 야외 노동자들일 겁니다.

더위에도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데 마스크가 땀에 젖어 숨쉬기 힘들 정도입니다.

김철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녹지 보행로를 만드는 작업이 한창인 서울 창경궁 옆 공사장.

노동자들이 철 구조물을 만들고 있습니다.

오전 10시인데도 얼굴엔 금세 땀방울이 맺힙니다.

[김영남 / 공사장 노동자 : (쇠 파이프가) 우리 피부에 닿으면 뜨거워서 화상을 입을 정도로, 햇빛에 달궈지면 그런 게 가장 힘들고. 온종일 땀을 많이 흘려서 저녁 되면 현기증이 날 정도로….]

바로 옆에서는 돌을 평평하게 다듬고 있습니다.

천막 아래 직사광선은 피했지만, 30도를 웃도는 더위에 고글에 마스크까지 쓰고 일하자니 몇 분도 지나지 않아 숨이 턱턱 막혀옵니다.

[이기철 / 공사장 작업반장 : 코로나 때문에 마스크까지 하는 거 불편한 건 말하지도 못해요. 더 불편하지. 날씨 뜨겁고.]

혼자 일하는 노상 주차장 관리원은 한낮 햇볕을 피하기조차 어렵습니다.

구름이 잔뜩 낀 흐린 날씨이지만 도로에서 올라오는 열기로 주차장 기온은 다른 곳보다 더 높습니다.

제가 들고 있는 이 온도계는 섭씨 34도를 가리키고 있습니다.

차량에서 뿜어져 나오는 열기까지 더해져 온몸은 흠뻑 젖었습니다.

[김귀배 / 노상 주차장 관리원 : 계속 물 마셔야 하고, 마셔도 계속 땀으로 나오니까 화장실 갈 시간은 없는 것 같아요. 엔진룸에서 열기가 엄청나게 나오니까 그 옆에 잠깐 서 있는 거라도 좀 많이 힘들죠.]

올해 들어 온열 질환 진단을 받은 노동자는 193명, 이 가운데 44%는 건설현장 같은 실외 작업장에서 일했습니다.

건강을 해치면서도 바깥에서 일하지 않을 수 없는 노동자들.

노동자단체는 땀에 젖은 몸을 씻거나 그늘에서 쉴 수 있는 시설이 갖춰진 현장은 전체의 10%에 불과하다면서 야외 노동 관련 규정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육길수 / 한국노총 건설산업노조 사무처장 : 휴게 시간을 중간에 두거나 아니면 식수라든지. 휴게 시설을 만들거나, 아니면은 옥외작업을 중단하거나….]

이와 함께 야외 노동자 대부분 생계가 어려운 경우가 많은 만큼 지자체가 폭염으로 작업 중단 지시를 내릴 때는 임금을 일정 부분 보전해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사이언스 김철희
  1.  09:00다큐S프라임 <220회> (2)
  2.  10:00드론히어로즈 <개국특집> 드...
  3.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