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정부 "비수도권 일괄 3단계도 검토중이지만 편차 커 논의 필요"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정부는 수도권의 확산세를 반전시키고, 비수도권으로의 유행을 막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수도권의 유행을 반전시키는 것이 현재의 목표"라며 "중심 지역인 수도권에서 유행이 확산하면 다른 지역으로 전파될 뿐만 아니라 그 지역의 의료 자원도 빠르게 소진되기 때문에 얼마나 빨리 유행을 반전세로 전환하는 지가 관건"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비수도권으로 퍼지고 있는 유행 확산을 차단하는 것 역시 또 다른 중요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오는 25일 종료되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정 여부와 관련해선 "새 거리두기 체계가 충분한 방역 효과가 있었는지 살펴보기에는 아직 이른 상황이라 판단 자체가 다소 어렵다"며 "중심 지역인 수도권의 유행 상황이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하루하루 지켜보는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손 반장은 "일요일부터 오늘까지 수도권 일평균 국내발생 환자 수는 953명이며, 지난주 같은 기간의 961.8명보다 소폭 줄었다"며 "수도권의 유행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지, 감소세로 전환된 것인지, 정체하고 있는지를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어제 열린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활방역위원회'에서도 전반적으로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에 무게가 쏠렸다고 전하면서 향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주말쯤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수도권의 거리두기 시행 11일 차로 접어들면서 하루하루의 환자 추이를 볼 필요가 있기 때문에 통상 금요일에 해 왔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는 이번에는 어려울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확산세가 뚜렷한 비수도권에 대해서는 일괄 3단계 적용 등 여러 조치를 열어두고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비수도권의 경우 환자 발생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고,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도 이번 주의 증가세가 분명한 상황"이라며 "이런 부분을 계속 지켜보면서 지방자치단체, 관계부처와 함께 방역 조치 조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반장은 특히 비수도권 3단계 일괄 적용 관련 질문에 "검토 중"이라면서도 "지역별로 편차가 심하기 때문에 각 지자체의 동의 여부 등 전체적인 논의가 필요한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비수도권에 대해서도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저녁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시행할지에 관한 질의에는 "비수도권의 유행 특성과 상황, 지자체 의견을 반영해 논의해야 할 부분"이라고만 언급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동우
  1.  09:00다큐S프라임 <220회> (2)
  2.  10:00드론히어로즈 <개국특집> 드...
  3.  11:0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