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날씨도 바꾼 북미 서부 대형 산불...동부 뉴욕까지 연기

[앵커]
미국과 캐나다 서부에서 대형 산불이 끊임없이 확산하며 여기서 발생한 연기가 대륙을 횡단해 동부 뉴욕에까지 도착하고 있습니다.

가장 큰불이 난 미국 오리건주에서는 화재로 인해 결과적으로 날씨까지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여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미국 서부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계속 세력을 키우며 이 지역에서만 서울의 3배에 달하는 면적을 불태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케이트 브라운 / 미국 오리건 주지사 : 7월 중순인데 우리 주에서 벌써 45만 에이커(천8백㎢)가 불에 탔습니다. 현재 오리건주에서 9건의 대형 화재가 진행 중이며 그중 가장 큰 화재는 부트레그 화재입니다.]

지난 6일 시작돼 현재 미국에서 가장 큰 산불인 오리건주의 '부트레그 화재'는 이 지역 날씨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마커스 커프만 주 산림부 대변인은 "불이 너무 커서 극심한 열과 에너지를 발생시켜 날씨를 바꾸고 있다"며 "보통은 날씨로 화재가 어떻게 될지 예측하지만, 이 경우 화재로 날씨를 예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뜨거운 산불이 바람의 방향을 순식간에 바꾸는가 하면 대기를 교란하고 번개를 일으키는 화재 구름을 만들어낸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불이 더 빠르게 멀리 번지거나 새로운 산불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소방관들의 애를 태우고 있습니다.

지난달 캘리포니아에서 발생한 것과 같은 '화염 토네이도'가 나타날 우려도 높습니다.

뜨거운 공기와 주변 물체까지 한꺼번에 소용돌이치는 '화염 토네이도'는 산불 확산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현재 미국 서부 13개 주에서 83건의 대형 화재가 계속되고 있는데 여기서 발생한 연기가 대륙을 횡단해 동부까지 날아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상청 뉴욕 사무소는 "맑은 날씨에도 짙은 연기로 일출을 볼 수 없었다"고 밝혔고 뉴욕과 펜실베이니아 등 일부 지역에서는 연기가 지상까지 내려오며 공기 질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데이비드 로런스 / 미국 기상청 기상학자 : 많은 화재가 엄청난 양의 연기를 만들어 내고 있고 그 연기가 동부 지역에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보통은 이 지역에 다다르면 연기가 희박해지는데 말이죠.]

캐나다 서부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에서는 산불이 3백 곳으로 확산하면서 주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이 주에서만 지금까지 서울 면적의 5배에 달하는 3천㎢가 소실됐습니다.

YTN 이여진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여진
  1.  21:00다큐S프라임 <219회> (본)
  2.  22:00비욘드 아이-시각, 그 너머의...
  3.  22:30황금나침반 <286회> (6)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