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MS 해킹은 중국 소행"...바이든 "中, 해커 보호"

[앵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대 중국 공세가 사이버 분야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백악관은 마이크로소프트 이메일 해킹과 미국 기업을 상대로 한 랜섬웨어 공격 등을 중국의 소행으로 규정하며 동맹국과 함께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메일 서버 소프트웨어 '익스체인지'가 해킹 공격을 당했습니다.

이 때문에 전 세계 14만 개 서버가 피해를 봤습니다.

백악관은 중국 국가안전부와 연계된 해커의 소행으로 지목했습니다.

또 미국 기업에 랜섬웨어를 심어 수백만 달러를 뜯어간 사이버 공격도 중국이 연루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보이는 무책임한 행위는 세계에서 책임 있는 리더가 되겠다는 중국의 목표와 모순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비난 대열에 미국의 동맹들도 가세했습니다.

유럽연합과 북대서양조약기구, 영국, 캐나다, 등도 동참했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 나토가 중국의 사이버 활동을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실제로 공개적으로 말하는 것뿐만 아니라 중국의 문제가 있는 사이버 활동과 다른 방식으로 관련된 조치를 취하는 것에 주목하고 싶습니다.]

미국 행정부처의 조처도 잇따랐습니다.

법무부는 중국 국가안전부 소속 해커 4명을 기소했습니다.

연방수사국, FBI와 국토안보부는 사이버보안 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조사가 진행 중이며 곧 자세한 보고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내가 이해한 바로는 중국 정부는 러시아 정부와는 달리 스스로 이런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일을 하는 사람들을 보호하고 있으며, 어쩌면 그들이 그렇게 할 수 있도록 용인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가 뒤따를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압박은 홍콩과 신장지역 문제에 이어 사이버 분야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특히 동맹까지 가세한 점은 이전 트럼프 정부와는 다른 양상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사이언스 강태욱
  1.  12:00애니멀 시그널 <30회> (3)
  2.  13:00극찬기업 <59회> (4)
  3.  13:30사이언스 투데이 오전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