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코로나19 브리핑] 국내 첫 AZ 백신 희귀 혈전증 사망…접종 연령제한 논란

■ 김정기 / 고려대 약학대학 교수

[앵커]
국내에서 30대 남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백신 부작용으로 알려진 희귀 혈전증으로 숨졌습니다. 이로 인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 연령을 높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데요. 관련 내용,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김정기 교수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교수님, 안녕하세요.

[앵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으로 알려진 혈전증 판정을 받았던 30대 남성이 16일 숨졌습니다. 지난 27일 잔여 백신을 예약해서 접종했고, 9일이 지난 뒤 심한 두통과 구토 등의 증상을 호소했다고 하는데요. 희귀 혈전증으로 인한 사망은 국내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죠?

[인터뷰]
그렇죠. 실제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나서 혈전증이 발생한 사례는 몇 건 있었지만,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없다고 판정이 났고요. 실제로 백신과의 인과관계가 인정되는 이른바 희귀혈전증, 정확히 얘기하면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발생한 사례는 지난 4월과 5월에도 있었는데 실제로 사망까지 이어진 사례는 처음이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런데 앞서 또 다른 30대 남성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에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나왔지만, 상태가 호전돼서 퇴원했습니다. 두 사례의 차이점은 뭔가요?

[인터뷰]
앞서 말씀드린 두 사례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발생한 사건이 4월 5월에 있었는데 각각 4월 27일, 5월 27일에 접종을 받았습니다. 그다음 13일 또는 9일 후에 심한 두통을 호소하셨고요.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도 일치합니다. 실제로 의료기관 방문한 다음 어떤 치료들이 이루어졌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공개가 안 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의 차이점은 명확하게 구분할 수 없다고 알려졌습니다. 4월 27일에 접종을 받으신 다음 희귀혈전증이 발생한 사례 같은 경우에는 의료기관을 방문하신 다음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에 대한 대응 지침이 있거든요. 이것에 따라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호전이 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사망한 사례 같은 경우에는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약을 처방을 받은 거로 알려졌습니다. 그 뒤에 호전되었다가 그 이후에는 증상이 악화하면서 상급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병원을 일차적으로 방문 했을 때 대응 지침에 따라서 치료가 이루어진 것인지 아니면 어떤 치료가 이루어진 것인지 명확하게 밝혀져 있지 않아서 이 부분은 명확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습니다. 다만 의료치료를 받았던 부분에서는 차이가 있어 보이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 있습니다.

[앵커]
대처와 치료과정에서 차이가 있었기 때문에 두 사례를 비교하기는 어렵다는 말씀이시군요,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은 아스트라제네카나 얀센 백신을 맞은 뒤 아주 드물게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반적인 혈전증과 어떤 차이가 있나요?

[인터뷰]
일반적인 혈전증의 경우에는 발생비율이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주로 동맥 쪽에서 발생하고 뇌동맥이라던가, 관상동맥, 폐동맥 쪽에서 혈전이 발생하는 사례들이 종종 있고 하지심부동맥이라고 심장하고 거리가 먼 다리 쪽에서 혈전증이 발생하면서 나중에 때에 따라 색전증까지 발생하는 것이 일반적인 혈전증이라고 보시면 되고 희귀혈전증이라고 이야기를 하는 것은 혈전증이 발생하는 것과는 같은데 여기의 혈소판 감소증이 동반하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일반 혈전증은 혈소판 감소증이 동반이 안 되지만 희귀혈전증의 경우 혈소판 감소증이 동반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아무래도 접종 후에 자가 모니터링을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은데요. 방역 당국은 백신 접종 후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반드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백신 접종 후에 몸의 어떤 증상을 유심히 살펴야 하나요?

[인터뷰]
국내에서 발생하는 희귀혈전증의 공통적인 부분, 일차적으로 환자 본인이 자각했던 대표적인 증상이 심한 두통입니다. 정부 방침, 권고사항은 백신 접종 후의 발열반응이라던가 근육통이라던가 두통들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해열진통제를 복용, 본인이 참기 힘든 경우에는 해열진통제를 복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거든요. 두통이 발생해서 해열진통제를 복용해도 호전이 안 되면 혈전증을 의심해보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고요. 이후에도 혈전증이 발생하면 부위에 따라 통증이 다르긴 한데 흉통이라던가 복통이라던가 이런 것들이 발생할 수 있고 시야가 흐려지는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접종 부위의 접종은 멍이나 근육통이 발생하는데 접종부위가 아닌 부위에서 멍이나 출혈, 반점 등이 발생하면 혈전증을 의심해 보라고 얘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 혈전증 뿐 아니라 다른 이상 반응도 마찬가지인데요. 혈전증에 대해서는 대응지침이 마련되어있지만 다른 이상 반응에 대해서는 적절한 대응지침이 마련되어 있는지는 보건당국에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상 반응이 발생했을 때 야간의 경우는 응급실을 방문하게 되는데 이런 대응 지침이 제대로 마련이 되어있는지 이 부분도 혈전증이 아니더라도 다른 이상 반응이 발생했을 때 심각한 상황으로 발생할 수 있거든요. 이런 부분은 보건당국에서 다시 한 번 꼼꼼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두통이나 구토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혈전증을 의심해 볼 수 있고 의료기관도 제대로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 강조해주셨습니다. 희귀 혈전증이 나타난 두 사례 모두 30대 남성이었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을 재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국 등 일부 나라는 접종 가능 나이를 40세 이상으로 제한하기도 했는데, 교수님께서는 어떻게 보십니까?

[인터뷰]
일단 공교롭게 지금 국내에서 발생한 희귀혈전증의 연령대가 30대로 같습니다. 두 분 다 남성이고요. 성별의 차이는 차치하고 일단 연령대 부분에서 과거의 우리나라 30대 미만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제한했던 이유는 과거의 20대에서 혈전증이 발생했기 때문에 그 사례를 기준으로 연령제한을 했거든요. 그 당시에는 처음 발생을 했을 때는 백신과의 인과성이 어느 정도 염두를 해 두었다가 그 이후에는 관련이 없는 거로 판정이 났습니다. 혈소판 감소증이 보이지 않는다고 판정이 났거든요.

지금 발생했던 혈소판 감소증이 발생한 두 사례의 경우에는 30대다 보니까 연령을 40대 미만으로 폭을 제한을 두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고 있고요. 일단 얀센의 경우 주로 여성분들에게 발생했는데 그 부분은 아직 왜 여성분들에게 명확하게 발생을 하는지에 대한 이유가 밝혀져 있지 않기 때문에 성별로 제한을 두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다고 보고 있는데 일단 여성호르몬도 관련성이 있는 거로 알려졌습니다. 이 부분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는 다르므로 일반화 할 수는 없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같은 경우에 30대 미만으로 연령제한이 되어 있는 것을 40대 미만으로 조금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제 3분기 접종 계획이 발표됐습니다. 차질없는 진행을 위해서 역학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상 반응과 사망의 경과를 명확하게 검토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김정기 교수와 함께했습니다. 고맙습니다.
  1.  01:00관찰카메라 24시간 한중일 미...
  2.  02:00애니멀 시그널 <22회> (5)
  3.  03:00정글은 살아있다 열대의 낙원...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