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백신 대신 '식염수' 접종한 장병들..."누가 맞았는지도 몰라"

[앵커]
30세 이하 군 장병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가운데, 국군대구병원에서 장병 6명에게 백신이 아닌 식염수를 접종했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군에서는 누가 식염수를 맞았는지, 누가 백신을 맞았는지 구분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실수를 인정했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신속대응여단에서 복무 중이라는 한 장병이 SNS에 제보한 글입니다.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실시한 단체 백신 접종에서 일부 장병이 식염수만 담긴 '맹물 백신'을 맞았다는 내용입니다.

국군의무사령부는 이런 사실을 인정하며 장병 6명이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주사를 맞았다고 밝혔습니다.

화이자 백신은 원액과 식염수를 섞어 투약하는 방식으로 접종이 이뤄지는데, 접종 후 백신 잔량만 남은 병을 새 병으로 착각해 식염수를 계속 넣어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엇보다 더 큰 문제는 누가 식염수를 맞았고, 누가 백신을 맞았는지 구분조차 되지 않는 상태라는 겁니다.

군 의무사령부는 식염수 주사를 맞은 6명을 특정할 수 없어서 같은 시간대에 접종한 21명을 접종 실수 추정 인원으로 분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1명 가운데 희망자 10명이 재접종을 완료했고, 군 의무사령부는 7일 동안 하루 세 차례씩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중복 접종 가능성도 있는 건데, 아직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물론 부작용 없이 지나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백신 접종'이라는 민감한 사안에 대해 실수가 있었고 사과나 조치도 부족했다는 증언이 나오는 만큼 군이 비판을 피하긴 어려워 보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1.  09:00다큐S프라임 <213회> (2)
  2.  10:00황금나침반 <280회> (5)
  3.  10:45핫 클립 유레카 <28회> (2)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