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G7, 신장·홍콩·타이완으로 중국 압박..."코로나 기원 더 조사"

[앵커]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는 구상을 마련한 주요 7개국, G7이 신장과 홍콩, 타이완 문제를 거론하며 중국을 압박했습니다.

G7 정상이 공동성명에서 중국을 직접 비판한 것은 처음입니다.

G7은 코로나 기원 추가 조사에 중국이 협력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G7 정상들은 영국에서 폐막한 정상회의 공동성명에서 중국에 신장 자치구 주민의 인권 존중과 홍콩에 대한 고도의 자치 허용을 촉구했습니다.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 양안 간 문제의 평화적 해결도 요구했습니다.

이어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의 상황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방적인 행위를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G7은 또 세계 경제의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을 저해하는 중국의 비(非)시장 정책과 관행에 대응하기 위해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G7은 신장과 홍콩의 인권 침해 문제를 분명하게 거론하기로 했습니다. 둘째, 경쟁을 저해하는 중국의 비시장 정책에 맞서 공동 대응 전략을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G7 정상회의가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을 정면으로 비판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상들은 세계보건기구, WHO의 코로나19 2단계 기원 조사에 중국이 협력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공동성명은 "시기적절하고 투명하며 전문가가 주도하고 과학에 기반을 둔 2단계 코로나 기원 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히고 중국 조사도 포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 국제 전문가팀은 지난 2월 중국에서 첫 감염자가 보고된 우한을 찾아가 조사했습니다.

WHO는 현장 조사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중간 숙주를 거쳐 사람으로 전파됐다는 가설에 무게를 두면서 '실험실 유출' 가설은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러나 중국 정부는 전문가팀의 자료 접근권을 제한해 조사가 불충분했다는 비판을 받아 왔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대면으로 만난 G7 정상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는 구상을 마련하는 것을 비롯해 중국을 다각도로 압박했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1.  02:00애니멀 시그널 <22회> (5)
  2.  03:00정글은 살아있다 열대의 낙원...
  3.  03:30정글은 살아있다 지중해의 소...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