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베이조스·머스크 등 최고 갑부들, 소득세는 쥐꼬리"

[앵커]
세계 최고의 부자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같은 미국 내 최상위 부자들이 자산 증가액의 3.4%만 소득세로 납부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국의 중위소득 가정도 소득의 14%를 세금으로 납부하는 것과 대조적입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탐사보도매체 프로퍼블리카가 미공개 연방국세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상위 부자 25명의 자산은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모두 4천1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448조 원이 불어났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같은 기간 연방소득세로 납부한 금액은 136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5조 원에 그쳤습니다.

최고 부자들에게 적용된 실제 세율은 겨우 3.4%에 불과한 셈이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습니다.

이는 연 7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7천8백만 원을 버는 미국의 중위소득 가정이 소득의 14%를 연방정부에 납부하는 것과 대조를 이루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부호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는 자산이 99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10조 원 늘어났지만 납부한 연방소득세는 이 중 1%도 안 되는 9억7천3백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조 원에 불과했습니다.

천문학적인 자산 증가액 가운데 과세 가능한 소득은 42억2천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5조 원에 그쳤기 때문입니다.

세계 두 번째 부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는 자산이 139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16조 원 증가했지만 납부한 연방소득세는 3.27%인 4억5천5백만 달러, 우리 돈으로 약 5천억 원에 그쳤습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회장은 자산이 243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7조 원이 늘어나는 동안 연방소득세는 0.1%인 2천370만 달러, 약 264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프로퍼블리카는 전통적인 급여 소득에 의존하는 대부분의 미국인과 달리 억만장자들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세금 회피 전략으로부터 종종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최상위 부자의 소득은 거의 주식이나 부동산과 같은 자산인데, 이러한 자산은 팔아서 양도 차익을 얻지 않는 이상 과세 대상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1.  20:00야생의 강자 적자생존 (본)
  2.  21:00애니멀 시그널 <16회> (본)
  3.  22:00정글은 살아있다 오스트레일...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