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코로나에도 매일 등교해요"...위기에서 빛난 '작은 학교'

[앵커]
코로나 19 사태 이후 학교가 원격 수업을 반복하면서 학부모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 난감하기도 하고, 그렇다고 수십 명 밀집한 교실에 아이를 보내기도 부담스럽기 때문인데요.

이런 상황에서 시골 작은 학교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홍성욱 기자입니다.

[기자]
교실에 옹기종기 모여 앉은 아이들.

정규 수업을 마치고 시작된 돌봄교실에서 그림 그리기가 한창입니다.

한 반에 수십 명 빼곡히 모여 있는 도시 학교와는 다른 모습.

모두가 수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쉬는 시간에는 직접 가꾼 텃밭으로 나가 채소도 가꿉니다.

전교생 42명, 강원도 고성 도학초등학교.

코로나 발생 초기 한 차례만 원격수업을 진행했을 뿐, 학생들이 매일 등교하고 있습니다.

인근 승마장으로 가 말을 타기도 하고 바다로 나가 서핑 수업도 받습니다.

도시에서는 쉽지 않은 체험 학습이 일상인데, 그러다 보니 최근 전학생도 늘고 있습니다.

[김너울 / 도학초등학교 5학년 : (예전)학교에서는 체험 같은 거를 많이 안 했거든요. 해도 생존 수영 이런 것만 했는데, 여기서는 다양한 체험하는 게 좋아요. 저는 승마가 재미있어요. 승마!]

강원도 춘천과 강릉, 원주, 고성, 홍천 등 5개 지역 작은 학교 학생 수를 조사하니, 코로나 19 사태 이후 18개 학교는 학생 수가 5명 이상 늘었고, 7개 학교는 10명 이상 증가했습니다.

주소를 이전하지 않아도 도심 거주 학생이 농촌 지역 학교로 전학, 입학할 수 있도록 공동학구제를 시행한 덕분.

등하교에 불편함이 없도록 통학버스도 운영합니다.

[이명숙 / 고성 도학초등학교 교사 : 자연과 더불어 뛰어노는 것이 아이들이 커서 에너지가 되거든요. 저도 시골 학교에서 커서 그 에너지로 지금 아이들과 더불어 살 수 있는 것 같아요.]

학생 수 부족으로 폐교에 직면했던 시골 작은 학교, 코로나 19 위기에서 새로운 기회를 맞고 있습니다.

YTN 홍성욱입니다.
  1.  19: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2)
  2.  20:00야생의 강자 적자생존 (본)
  3.  21:00애니멀 시그널 <16회> (본)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