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투데이
science 취재파일 바이오 위클리 사이언스 HOT5 사이언스 매거진 별별 이야기 내 몸 보고서 날씨학개론 생각 연구소 과학의 달인 궁금한S
프로그램소개 다시보기 최신순 날짜순
닫기
-
123

서울은 벌써 30℃ 한여름...동풍이 불러 온 더위

[앵커]
어제 서울을 비롯한 서쪽 지역은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치솟으며 때 이른 한여름 더위가 나타났습니다.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건조해지는 푄현상이 원인인데, 오늘은 어제보다 더 더워진다고 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하늘에서 강한 햇살이 거침없이 쏟아집니다.

겉옷을 벗고 반소매 차림을 한 시민들은 시원한 음료수로 더위를 식힙니다.

기온이 크게 오른 도심은 이미 봄보다 여름에 가깝습니다.

청계천 다리 그늘과 시원한 바람은 더위를 피하려는 시민들의 고마운 휴식처입니다.

[김성윤 / 서울시 후암동 : 양산 쓰고 왔어요. 너무 더워진 것 같아요. 여기는 바람도 너무 시원하고, 물소리도 시원하고 쾌적한 것 같아요.]

서울 공식 기온은 평년보다 7도나 높은 29.6도를 기록했습니다.

7월 하순 한여름에나 볼 수 있는 기온으로 올봄 최고입니다.

비공식 기록으로는 강원도 원주 신림면 기온이 무려 34도에 육박했고 강원도 춘천과 영월, 경남 의령, 광주는 30도를 웃돌았습니다.

뜨겁게 달궈진 도심 도로의 열기는 기온보다 훨씬 더 심했습니다.

차량이 많이 다니는 도로 위 아스팔트는 햇살과 차량 열기가 더해지며 표면 온도가 무려 50도 안팎까지 치솟았습니다.

기온만 보면 사우나 불가마 수준으로 계절의 여왕 5월이 무색할 정돕니다.

특히 도심지역은 건강에 해로운 오존 물질까지 크게 증가했습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맑은 날씨에 강한 일사가 더해지며 지면이 달궈진 데다 수도권과 충청 호남 등 서쪽 지방은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며 고온건조해진 바람이 유입돼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크게 치솟았습니다.]

서둘러 찾아온 여름 더위는 오늘 절정을 이룬 뒤 주말과 휴일,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누그러지겠습니다.

이어 다음 주에는 기온이 제 자리를 되찾으며 예년 이맘때의 따뜻한 봄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1.  23:00사이언스 투데이 오후 (3)
  2.  24:00애니멀 시그널 <17회> (2)
  3.  01:00야생 생존의 법칙 프레이저섬...
  1.  [종료] 2021년 YTN사이언스 특집 프로...
  2. YTN사이언스 프로그램 모니터요원 선...